11월 외환보유액 4075억달러로 역대 최고치 경신…세계 9위
상태바
11월 외환보유액 4075억달러로 역대 최고치 경신…세계 9위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12.04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한국의 외환보유액이 한 달 만에 다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역대 최고치였던 10월보다 11억4000만달러 늘어난 4074억6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자산 운용 수익이 늘면서 외환보유액이 증가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외환보유액을 자산별로 보면 국채·회사채가 속한 유가증권이 3756억1000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27억1000만달러 늘었다.

[사진=한국은행]
[사진=한국은행]

반대로 은행에 두는 예치금은 201억6000만달러로 15억2000만달러 감소했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은 한 달 전과 같은 33억7000만달러, IMF 포지션은 5000만달러 줄어든 26억2000만달러였다. 금은 47억9000만달러로 변동이 없었다.

한편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10월 말 기준으로 세계 9위다.

주요국의 외환보유액을 보면 중국이 3조1052억달러로 1위, 일본이 1조3245억달러로 2위, 스위스가 8460억달러로 3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