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규제 강화' 영향에 보험사 주담대 3분기 연속 감소
상태바
'대출규제 강화' 영향에 보험사 주담대 3분기 연속 감소
9월 말 보험사 주택대출 잔액은 44조2천억, 6월 말 45조2천억보다 1조원 감소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12.03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월드타워에서 내려다본 서울 시내 전경
롯데월드타워에서 내려다본 서울 시내 전경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보험회사들의 주택담보대출이 3분기 연속 감소를 보였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현재 보험회사들의 주택대출 잔액은 44조2000억원으로, 6월 말(45조2000억원)보다 1조원 감소했다.

이는 3분기 연속 감소한 금액으로, 지난해 12월 말(46조2000억원)과 비교하면 2조원 줄어든 수준이다.

[사진=금융감독원]
[사진=금융감독원]

금감원 관계자는 "대출 규제가 계속 강화했고, 주택 거래량이 감소한 영향이다"고 설명했다.

9월 말 현재 보험회사들의 전체 대출 잔액은 229조3000억원으로, 직전 분기 말(227조3000억원)보다 0.9%(2조원) 늘었다.

주택대출을 포함한 가계대출은 직전 분기보다 7000억원 줄어든 120조4000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보험계약대출은 4000억원(0.7%) 늘어난 64조5000억원이었다.

[사진=금융감독원]
[사진=금융감독원]

기업대출은 108조3000억원으로, 2조6000억원 증가했다. 한 달 이상 원리금을 갚지 않은 대출채권 연체율은 0.31%로 6월 말보다 0.02%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6월 말 0.63%에서 9월 말 0.62%로 0.01%포인트 내렸다. 이는 3분기 만에 하락한 것이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0.41%)이 0.01%포인트, 신용·기타대출 연체율(1.37%)이 0.04%포인트 하락했다.

[사진=금융감독원]
[사진=금융감독원]

기업대출 연체율은 0.16%로 직전 분기 말(0.11%)보다 0.05%포인트 상승했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대출 연체율은 0.26%에서 0.25%로 내렸다.

전체 부실채권비율(고정이하여신/총여신)은 0.19%로, 0.08%포인트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