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수진 “26년 지나도 미스코리아 꼬리표 따라다닌다”
상태바
설수진 “26년 지나도 미스코리아 꼬리표 따라다닌다”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11.26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아침마당' 캡쳐]
[사진=KBS '아침마당' 캡쳐]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배우 겸 경영인 설수진이 26년째 따라 다니는 미스코리아 꼬리표에 대한 소회를 전했다. 

설수진은 26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 코너 ‘화요초대석’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설수진이 1996년 미스코리아에 출전했을 당시 사진이 공개됐다. 설수진은 “정말 한 번 해군은 영원한 해군인가 보다. 제 나이 46살인데 26년이 지났어도 미스코리아라는 꼬리표는 늘 따라다니더라”라고 말했다 .

또 "미스코리아 진인 줄 알았다"는 말에 설수진은 “그때 이병헌 씨 동생 이은희 씨가 진이었고 제가 선이었다”고 설명했다.

설수진은 대학생 시절 미용실에 갔다가 원장의 추천으로 미스코리아에 출전하게 된 사연을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설수진은 2003년까지 배우활동을 이어오다 현재 베스티안재단의 상임이사로 재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