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처럼, 16.9도로 더 순해진다!
상태바
처음처럼, 16.9도로 더 순해진다!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11.25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주류]
[사진=롯데주류]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처음처럼이 저도주 시장에 맞춰 음료 리뉴얼을 단행한다.

롯데주류가 27일부터 ‘처음처럼’의 알코올도수를 16.9도로 낮춰 리뉴얼 해 판매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소주를 가볍게 즐기며 마시는 것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꾸준히 증가하는 저도주 트렌드에 따른 것이다.

이를 통해 처음처럼은 부드러움을 지속적으로 강조하는 한편, 브랜드 로고를 포함한 디자인을 간결하게 정리해 젊은 느낌을 살린다는 포부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전국구 소주 주력 제품의 알코올 도수가 16도 대로 내려간 것은 ‘처음처럼’이 처음”이라며 “‘부드러움’을 강조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과 이번에 리뉴얼한 제품을 통해 소주시장에서 ‘부드러운 소주’ 이미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리뉴얼과 동시에 새로운 광고 캠페인도 전개한다.

첫번째 캠페인 ‘만드니까’는 처음처럼을 만드는 직원들이 직접 출연한 영상으로, 진정성 있는 스토리를 통해 처음처럼의 생산과정을 보여준다. 처음처럼이 대한민국 소주임을 자연스럽게 강조해 온라인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어 12월 중순에는 모델 수지와 함께 ‘부드러운 소주’를 콘셉트로 새로운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롯데주류는 2006년 21도 제품이 주를 이뤘던 국내 소주시장에 ‘20도 처음처럼’을 선보이며 부드러운 소주를 각인시켰다. 또한 2007년부터는 도수를 19.5도로 낮추고 이효리와 ‘흔들어라 캠페인’을 진행해 ‘처음처럼’이 부드러운 소주의 대명사임을 인식시켜 왔다.

초에는 7년 만에 알코올 도수를 1도 낮춰 ‘18도 소주’를, 2018년에는 ‘17도 소주’를 출시하면서 부드러운 소주 시장을 선도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