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특별법' 통과 가시권?
상태바
'포항지진특별법' 통과 가시권?
이철우 경북지사, 15일 산자위 여야 간사 면담 위해 원주와 서울 등 동분서주
산자위에서 법안 제정 최종 통과될 수 있도록 협조 건의
  • 남동락 기자
  • 승인 2019.11.1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자위 여당 측 간사인 홍의락 의원을 만나고 있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사진=경북도]
산자위 여당 측 간사인 홍의락 의원을 만나고 있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사진=경북도]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남동락 기자]이철우 지사는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여야 간사를 만나 포항지진특별법의 상임위 통과를 위한 여야간 협조를 당부했다.

이는 11월 14일 개최된 산업통상자원특허소위원회에서 그동안 의견 불일치로 난항을 겪었던 포항지진특별법 내용에 대해 상당부분 여야간 이견의 일치를 본 데 따른 것이다.

이철우 지사는 이날 아침 일찍 원주로 걸음해서 산자위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기선 의원을 만났고, 바로 서울로 걸음을 옮겨 산자위 민주당 간사인 홍의락 의원을 만나 포항지진특별법의 최종 통과를 건의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15일 산자위 간사인 자유한국당 김기선 의원을 만나 포항지진특별법 통과를 당부했다[사진=경북도]
이철우 도지사는 15일 산자위 간사인 자유한국당 김기선 의원을 만나 포항지진특별법 통과를 당부했다[사진=경북도]

여야 간사를 만난 이철우 지사는 그간 포항지진특별법 제정을 위한 여야 의원들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18일에 다시 열리는 소위원회에서 남은 쟁점이 반드시 정리되기를 촉구했다.

이에 김기선 의원과 홍의락 의원은 포항지진특별법이 상임위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올해 내에 특별법이 제정되지 않으면 법 제정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는 우려가 큰 상황에서 이철우 지사는 법안 통과를 반드시 올해 내로 마무리 짓겠다는 의지로 동분서주하고 있다.

실제 지난 3월 포항 지진이 인재(人災)라고 판명이 난 후, 이철우 지사는 포항지진특별법을 통과시키기 위해 쉼 없이 뛰어왔다.

3월과 5월에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건의했고, 청와대 비서실장과 정책실장은 물론, 장‧차관에게도 지속적으로 건의했으며, 국회에서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황교안 자유한국당 당대표, 5개 정당 원내대표, 예결특위 및 지진특위 위원 등을 찾아가 특별법 제정의 당위성을 적극적으로 설명해 왔다.

이철우 지사의 이러한 노력은 여야 정치권의 적극적인 협조로 포항 지진 피해 주민들의 상처를 치유하는 데 상당한 진전을 보였다.

지난 8월 정부추경 예산안에는 지진피해주민 공공임대 주택 건립 사업 등 포항지진 특별대책으로 1,663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고, 포항지진특별법과 관련해서는 진상조사와 피해구제를 위해 국무총리 산하에 위원회를 설치하는 내용 등의 쟁점사항이 소위원회에서 의견 일치를 보게 되었다.

남아 있는 쟁점에 대해서는 오는 18일에 소위원회가 다시 개최되어 정부 검토안을 토대로 논의될 예정이다.

이철우 지사는 “포항의 피해주민들을 생각한다면 더 이상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 대승적 차원에서 여야가 합의해주길 바란다”고 말하며, “정치권과 지역 주민들의 힘을 모아서 특별법을 통과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강한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