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해외 수출 과일리큐르 4년간 100% 이상 성장
상태바
하이트진로, 해외 수출 과일리큐르 4년간 100% 이상 성장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11.11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이트진로]
[사진=하이트진로]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해외에서 하이트진로 과일리큐르 인기 제품 인기가 지속 상승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이트진로는 전 세계 50여개국에 수출 중인 자몽에이슬, 청포도에이슬, 자두에이슬, 딸기에이슬 등 과일리큐르 4종의 판매가 2016년부터 4년간 매년 약 105%씩 성장했다고 11일 밝혔다.

전체 소주 수출량 가운데, 과일리큐르가 차지하는 비중 역시 2016년 2.7%에서 2019년 17.6%로 점차 늘어나고 있다.

과일리큐르 제품은 하이트진로가 소주 세계화를 위해 수출전략상품으로 삼고 참이슬과 함께 적극적으로 영업하는 제품이다. 특히 2018년에는 수출전용상품으로 자두에이슬, 2019년에는 딸기에이슬을 출시해 제품군을 확대했다. 이 중 자두에이슬은 국내 소비자들의 요청으로 국내에 역출시해 판매 중이다.

해당 제품 인기는 동남아‧중화권‧미주 지역에서 두드러진다. 동남아시아 지역이 올해 누적 약 26만 상자(상자당 10L)로 판매량이 가장 많다. 중화권과 미주 지역도 과일 리큐르의 판매 비중이 점차 높아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중화권 내 과일리큐르의 비중은 2016년 6.4%에서 현재 33.4%로 증가했으며, 미주 지역은 2016년 6.7%에서 현재 21.7%로 늘었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새로운 것에 거부감이 없는 젊은 층을 타깃으로, 고도주보다 가볍게 즐길 수 있는 과일리큐르를 선호하는 젊은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판매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과일리큐르 인기 순위도 변동하고 있다. 2016년 처음 출시한 자몽에이슬이 1위였으나, 2017년 청포도에이슬 출시 이후 청포도에이슬이 과일리큐르 수출량의 40% 이상을 차지하며 1위 자리를 유지해오고 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과일리큐르의 적정한 도수와 조화롭고 달콤한 맛 덕분에 해외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으며, 새로운 주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며 “과일리큐르 판매 활성화를 위해 국가별 차별화된 프로모션 및 영업활동을 진행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