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최초 하이브리드 슈퍼카 SF90 스트라달레 국내 투입
상태바
페라리, 최초 하이브리드 슈퍼카 SF90 스트라달레 국내 투입
  • 방기열 기자
  • 승인 2019.11.07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방기열 기자]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가 7일 국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SF90 스트라달레(SF90 Stradale)’를 선보였다.

페라리 역사상 최초의 양산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레이싱팀 스쿠데리아 페라리 창립 90주년의 의미를 담은 모델명에서 알 수 있듯 F1 기반의 기술 적용으로 최대 출력 1000마력, 시속 250km에서의 다운포스 390kg 등 기존의 양산형 라인업 중 가장 강력한 힘을 나타낸다.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8기통 모델로 최대 출력 780마력의 8기통 터보 엔진과 220마력의 전기모터가 결합되어 있다. 차량에 탑재된 전기모터는 총 3개로 F1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MGUK(Motor Generator Unit, Kinetic)가 엔진과 리어 액슬에 위치한 신형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 사이에, 다른 두 개는 프론트 액슬에 위치한다. eDrive, Hybrid, Performance, Qualify 4가지 파워 유닛 모드 별 운전자의 선택에 따라 정교한 제어로직이 8기통 엔진과 전기모터, 배터리 사이의 동력 흐름을 관리하게 된다.

디터 넥텔 페라리 극동 및 중동지역 총괄지사장은 “SF90스트라달레는 새로운 라인업의 시작으로 페라리의 새로운 도약을 보여준다. 페라리 로드카 역사상 유례없는 1000마력의 압도적인 성능과 동력 대비 중량, 다운포스 레벨, 효율성 등 모든 측면에서 최고 수준의 제원은 자동차 업계에 새로운 기준점이 되었다. 최상의 퍼포먼스와 드라이빙의 즐거움, 그리고 진보적인 디자인을 모두 갖춘 이상적인 익스트림 카를 원하는 한국 소비자들에게 더할 나위 없는 선택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