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혁 前 SK 코치, 키움히어로즈 새 사령탑으로
상태바
손혁 前 SK 코치, 키움히어로즈 새 사령탑으로
계약금 2억원 포함 2년 총액 6억원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11.04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혁 키움히어로즈 신임 감독. [사진=키움히어로즈]
손혁 키움히어로즈 신임 감독. [사진=키움히어로즈]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장정석 감독과 결별한 키움히어로즈가 4일 손혁 신임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키움은 손혁 감독과 계약기간 2년에 계약금 2억 원과 연봉 2억 원 등 총액 6억 원에 감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장정석 감독은 올해 정규시즌 3위에 이어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에서 LG트윈스와 SK와이번스를 제치고 한국시리즈에 진출하는 성과를 냈지만 구단은 사령탑을 교체하는 선택을 했다. 

손 감독은 공주고와 고려대를 졸업하고 1996년 2차 1라운드로 LG트윈스에 입단해 이후 KIA타이거즈, 두산베어스에서 선수로 활약하다 2004년에 은퇴했다. 현역 은퇴 후에는 본격적인 지도자 교육 과정을 밟기 위해 미국으로 건너가 코칭 및 재활트레이닝 교육을 받았다.

한국으로 돌아와 2009년 한화이글스 투수 인스트럭터를 시작으로 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투수 인스트럭터로 활약했으며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넥센히어로즈, 2017년부터 2019년까지 SK와이번스에서 각각 투수코치로 활동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