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의탈의 논란’ 구도 쉘리 vs 권혁수, 누가 진실일까?
상태바
‘상의탈의 논란’ 구도 쉘리 vs 권혁수, 누가 진실일까?
“사전에 협의한 것” vs “협의한 적 없다”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11.04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도 쉘리와 권혁수 방송 캡쳐.
구도 쉘리와 권혁수 방송 캡쳐.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유튜버 구도 쉘리와 배우 권혁수가 때 아닌 ‘상의탈의 논란’으로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구도쉘리는 9월 30일 합동 방송에서 권혁수와 합의 하에 상의탈의를 결정했다고 밝혔으나 권혁수는 “사전에 협의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3일 구도 쉘리는 국민일보와 인터뷰를 통해 최근 물의를 빚은 ‘공공장소 상의탈의’ 논란에 대한 권혁수와 사전에 협의된 것이라고 밝혔다. 

구도 쉘리는 “라이브 방송 시작 전 권혁수 오빠께 물어봤다. TV 촬영 때문에 안에 브라톱도 입고 있고, 시청자들도 구도 쉘리 브라톱 콘셉트를 보고 싶을 수도 있으니까 브라톱을 입고 촬영할까요, 아니면 티셔츠를 입고 촬영할까요. 그랬더니 혁수 오빠가 ‘티셔츠 입은 채로 촬영하다가 니가 덥다면서 상의를 탈의해라’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권혁수는 구도 쉘리의 주장에 대해 “상의 탈의에 대해 사전에 협의한 적이 없고, 해명을 하지 못하게 막았다는 주장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해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앞서 구도 쉘리는 권혁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구도 쉘리가 상의를 탈의했던 행동은 저희가 먼저 콘티를 제시했거나 사전에 약속한 것이 아니었다는 사실을 알려드린다’라는 글이 올라왔다고 주장했다.

한편 구도 쉘리는 9월 30일 권혁수와 함께한 라이브 방송에서 상의를 탈의하고 브라톱 차림으로 방송을 이어갔다. 방송 이후 네티즌들은 “공공장소에서 부적절한 의상”이라고 지적했다.

또 해명 방송을 진행하던 구도 쉘리는 몰카를 걱정하는 네티즌에게 “몰카 찍히는 건 운이다. 찍힐 사람은 그냥 찍히는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가중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