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EPL 진출 후 두 번째 퇴장…토트넘은 에버턴과 1:1 무승부
상태바
손흥민, EPL 진출 후 두 번째 퇴장…토트넘은 에버턴과 1:1 무승부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11.04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BBC스포츠 트위터 캡쳐]
[사진=BBC스포츠 트위터 캡쳐]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손흥민이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진출 후 두 번째 레드카드를 받았다. 손흥민에게 백태클을 받은 안드레 고메스(에버턴)는 세르주 오리에와 충돌이 이어지면서 발목이 돌아가는 큰 부상을 당했다. 

손흥민은 4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EPL 11라운드 에버턴과의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그는 후반 33분 안드레 고메스에게 뒤에서 강력한 태클을 시도해 퇴장 당했다. 

전반 내내 답답했던 토트넘은 후반 18분 손흥민의 활약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미드필드 진영에서 상대의 패스 실수를 놓치지 않은 손흥민이 문전으로 뛰어들던 델리 알리에게 공을 찔러 준 덕분이다. 손흥민은 올 시즌 리그 3호 도움을 기록했다.

그런데 후반 33분 손흥민은 고메스에게 뒤에서 태클을 시도하다가 퇴장을 당하게 됐다. 손흥민의 태클로 넘어진 고메스가 오리에와 부딪치면서 육안으로 보일 만큼 발목이 심하게 돌아가는 사고가 났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머리를 감싸며 울먹였고 경기장은 충격에 휩싸였다. 고메스는 충격에 잠시 정신을 잃어 응급처치를 받은 뒤 들것에 실려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주심은 바로 레드카드를 꺼내진 않았으나 비디오판독(VAR) 끝에 퇴장을 결정했다.

이어 후반 52분 젠크 토순(에버턴)이 헤딩골을 터뜨리면서 이날 토트넘과 에버턴은 1-1로 경기를 마쳤다.

최근 리그 4경기 연속 무승(2무 2패)을 기록한 토트넘은 시즌 3승 4무 4패, 승점 13으로 13위에 자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