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핀테크 변화에는 '역동적인 금융혁신' 따라가야"
상태바
윤석헌 "핀테크 변화에는 '역동적인 금융혁신' 따라가야"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10.30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서울국제금융컨퍼런스에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서울국제금융컨퍼런스에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금융감독이 핀테크 혁신에 따른 변화를 제대로 따라가야 한다"

윤석헌 금융위원장은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진행된 서울국제금융컨퍼런스(SIFIC) 환영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금융감독이 혁신에 대응하지 못하면 새로운 위험이 초래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변화를 선도하기 위해 새로운 경쟁력을 갖추는 한편 다가올 위험에 철저히 대비하고 그 결과에 책임지는 금융혁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핀테크 시대의 감독 방향으로 '역동적인 금융혁신'을 먼저 꼽았다.

핀테크 기업인의 애로사항을 금융규제 샌드박스에 반영하고 현장 자문과 스케일업 펀딩 지원 등을 통해 핀테크 혁신을 뒷받침하겠다는 취지다.

그는 "포용적인 금융혁신을 지향하겠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취약계층의 금융 접근성을 높이고 핀테크 기술로 사회문제 해결을 추구하는 임팩트 핀테크(Impact Fintech)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서울국제금융컨퍼런스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서울국제금융컨퍼런스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핀테크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금융회사의 내부통제 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효과적인 감독을 위해 섭테크(SupTech)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섭테크는 금융감독(Supervision)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최신기술을 활용해 금융감독 업무를 수행하는 기법이다.

서울국제금융컨퍼런스는 서울시가 28~31일에 진행하는 서울금융위크 행사 중 하나다.

이날 행사에는 윤 원장과 박원순 서울시장,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내외 금융전문가 등 약 400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