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첫째도 둘째도 AI… AI 기업으로 새 출발
상태바
KT, 첫째도 둘째도 AI… AI 기업으로 새 출발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10.3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T]
[사진=KT]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KT가 인공지능(AI)으로 탈바꿈한다. 향후 4년간 3000억원 투자, AI 전문인력 1000명을 육성해 AI 전문기업으로 도약을 기대한다.

30일 KT는 AI 전문기업으로 변신을 선언하고 5G 고도화에 맞춰 AI를 바탕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AI 사업 확대를 위해서는 △글로벌 △산업 △업무공간 △미래세대 4대 분야에 치중한다. 향후 4년간 3000억원 투자, AI 전문인력 1000명을 육성하겠다는 정량적 목표도 전했다.

우선 KT는 기가지니를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가 이용하는 서비스로 만들겠다는 목표다. AI 호텔 경우 11월 중 필리핀 세부에서 시범 적용을 시작으로 아시아∙중동 지역에서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또 러시아 이동통신 1위 사업자인 MTS에 기가지니 기술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산업 분야에서는 공장, 보안, 에너지, 고객센터 등에 AI를 적용한다. 공장에서는 KT가 보유한 5G 네트워크, 빅데이터, 지능형 영상분석 기술과 AI를 결합한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으로 생산성을 높이고 안전사고를 방지한다. 보안에서는 사람과 사물의 선별적 인지와 침입이나 출입감지에 AI를 활용한다.

에너지에서는 AI 기반 통합 에너지관리 플랫폼(KT-MEG)을 바탕으로 건물이나 빌딩 에너지 효율성을 높인다. 또 현재 시범 운영 중인 AI 고객센터를 2020년 본격화한다. AI 고객센터는 상담 어시스턴트, 음성기반 사용자 인식, 사용자 불만(VOC) 자동분류 등 기능을 갖췄다. KT는 AI 고객센터를 심야 상담 및 고장접수, 피크타임 상담에 활용할 방침이다.

업무공간에 AI를 도입해 효율성을 높인다. KT는 단순 반복 업무를 AI가 대체할 수 있는 AI 업무처리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이 서비스에는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챗봇, AI 받아쓰기(STT) 기술이 적용된다. KT 사내망에 적용된 마비서, 전대리 등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서비스는 연간 70억원 이상 비용 절감을 이끌었다.

또 화자 분리와 음성추출 기능을 통해 회의록을 자동 작성해주는 서비스와 AI를 기반으로 상품 불량을 선별하는 서비스 이용통계 추출 등 무인편의점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마지막으로 미래세대를 위한 AI 서비스를 강화한다. 코딩능력만 있으면 AI 음성인식 단말을 만들 수 있는 모듈인 ‘AI 메이커스 키트’를 지난해 7월 출시했고 AI 코딩교육 패키지인 AI 에듀팩 중급 버전을 올해 6월, 초급 버전을 올해 10월 각각 출시했다.

이필재 KT 마케팅부문장(부사장)은 “출시 1000여일 만에 기가지니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국민기업 KT는 ‘IT 강국,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앞장섰던 것처럼 ‘AI 선진국, 대한민국’을 만드는 밑거름이 되고자 AI 컴퍼니로 변신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