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운해태제과, 퓨전 국악공연 제15회 창신제 성황리에 개최
상태바
크라운해태제과, 퓨전 국악공연 제15회 창신제 성황리에 개최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10.1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세종문화회관대극장에서 열린 제15회 창신제_국악뮤지컬 수궁가 무대에서 크라운해태제과 임직원들이 종묘제례일무 공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크라운해태제과]
12일 세종문화회관대극장에서 열린 제15회 창신제_국악뮤지컬 수궁가 무대에서 크라운해태제과 임직원들이 종묘제례일무 공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크라운해태제과]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세종문화회관에서 펼쳐진 크라운해태제과 국악공연이 마무리됐다.

크라운해태제과는 12‧13일 양일간 세종문화회관에서 진행된 국악공연 제15회 창신제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틀간 4회에 걸쳐 열린 이번 공연은 총 1만2000여명이 관람했다. 공연 주제인 ‘법고창신(法古創新)' 정신을 살려 전통국악과 현대음악이 어우러진 최고의 퓨전 국악공연이었다는 평가다.

국내 최초 국악뮤지컬인 ‘심청’에 이은 ‘수궁가’에 대한 관람객의 반응은 뜨거웠다. 국악뮤지컬은 판소리를 기본으로 창극과 무용 등 전통 가무악(歌舞樂)을 현대감각으로 재해석한 종합예술 공연이다.

크라운해태제과 측은 모든 세대가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판소리 원곡을 현대적 언어로 풀어낸 것이 적중했다고 평가했다. 75분 공연 시간 내내 전통적인 해학과 아름다운 가무악이 이어져 지루할 틈 없이 흥미진진하고 유쾌했다고 관람객들이 입을 모았다.

무대에는 임직원들도 용궁잔치 대목에 출연해 그간 갈고 닦은 종묘제례일무를 선보였다.

이춘희 명창이 예술감독으로 나선 소리마당에는 30여명의 명창들과 크라운해태제과의 ‘영재국악회’를 통해 발굴된 ‘소은소은’과 ‘판세상’s 아이들’의 전통음악도 공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