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제11회 대한민국 대학국악제 성료
상태바
광양제철소, 제11회 대한민국 대학국악제 성료
대상 ‘서도밴드’팀, 1000만 원의 상금과 문화체육부 장관상 받아
  • 송덕만 기자
  • 승인 2019.10.1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이시우)가 지난 11일 백운아트홀에서 ‘제11회 대한민국 대학국악제’를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11일 백운아트홀에서 열린 제11회 대한민국 대학국악제에서 정현복 광양시장이 대상인 '서도밴드'에게 상금 1000만 원과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전달했다.[사진=광양제철소]
지난 11일 백운아트홀에서 열린 제11회 대한민국 대학국악제에서 정현복 광양시장이 대상인 '서도밴드'에게 상금 1000만 원과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전달했다.[사진=광양제철소]

광양제철소는 2008년부터 전라남도 지역의 특색을 살려 전통음악인 국악의 저변 확대와 젊은 국악인들을 위한 무대를 마련하고자 대학생, 대학원생을 참가 대상으로 대한민국 대학국악제를 주최해오고 있다.

이날 공연장에는 정현복 광양시장, 정인화 국회의원, 김성희 광양시의회 의장, 이시우 광양제철소장 등 1000여 명의 관객들이 백운아트홀을 찾아 경연을 펼치는 젊은 국악인들의 무대와 축하공연 등을 즐기며 아낌없는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이시우 광양제철소장은 인사말을 통해 “실력 있는 젊은 청년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국악에 대한 열정이 어우러진 무대를 즐겨 주시길 바란다”라며 “광양제철소는 앞으로도 젊은 청년의 꿈을 응원하고 전통문화의 계승과 발전에 이바지해 기업시민으로서 노력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광양시립국악단의 축하공연으로 막을 연 행사는 국악인 오정해, 백현호가 진행을 맡았으며 국악인 김현정, 지난해 대상을 수상한 소리앙상블 공∞팀, 초대가수 주현미, 장윤정, 신유가 출현해 대학국악제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2시간가량 진행된 대학국악제의 대상은 ‘서도밴드(sEODo BAND)’팀에게 돌아갔다.

이 팀은 성춘향과 이몽룡의 이별의 순간을 해금, 베이스, 건반 등의 다양한 악기들이 만들어내는 풍성한 소리와 함께 애절한 목소리로 전달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금상은 ‘예울’팀, 은상에는 ‘날비’, ‘아티스트 예림’팀, 동상에는 ‘프로젝트 앙상블 련’, ‘고공’, ‘해군홍보단’, ‘여류’팀이 각각 수상했으며 대상팀에게는 상금 1000만 원과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금상은 800만 원, 은상은 500만 원, 동상은 300만 원의 상금이 주어졌다.

광양제철소는 이날 행사에 앞서 지난 10일 어울림체육관에서 1부, 2부로 무대를 꾸며 1부에서는 광주시립창극단이 꾸미는 마당놀이 창극 ‘흥부가’를 2부에서는 가수 ‘남진’ 등 초대가수의 공연을 선보이며 관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영원한 오빠로 불리는 가수 남진은 70대의 나이가 무색하리만큼 힘 있는 목소리와 무대 매너로 ‘둥지’, ‘빈잔’ 등 히트곡을 노래하며 관객들의 눈과 귀를 만족시키는 무대를 보여주었다.

광양제철소는 경영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실천을 위해 지역사회에 국악, 뮤지컬, 콘서트 등 폭넓은 문화공연 유치로 지역 문화 공연 향유 기회의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