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20주년 휴넷, “에듀테크로 2022년 유니콘 기업에 도전”
상태바
창립 20주년 휴넷, “에듀테크로 2022년 유니콘 기업에 도전”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10.1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휴넷은 11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임직원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50 Totally Different New Hunet’을 주제로 창립 20주년 행사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1999년 설립해 창립 20주년을 맞은 휴넷은 연평균 3000여 개 기업, 300만명이 교육을 받는 대표적인 평생교육 전문기업이다. 지난 20년 동안 누적된 기업 수는 3만5000여 개 사, 수강생 수는 616만 명에 달한다. 고객 후기는 54만건, 동영상 강의 플레이 시간은 1억 시간을 넘어섰다.

이날 행사에서 조영탁 대표는 ‘세계 일등 교육 기업, 행복한 성공파트너’라는 휴넷의 비전을 발표하면서, 2022년에 기업 가치 1조의 유니콘 기업에 도전하고, 2030년에 기업 가치 10조, 2050에는 기업 가치 100조에 도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를 위해 휴넷은 B2B 대상의 ‘랩스(LABS)’와 현재 개발 중인 B2C 대상의 ‘그로우(GROW)’를 양대 축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랩스’는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국내 최초의 AI 학습 관리 시스템이다. 학습자에게는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하고, 학습 관리자에게는 학습자 분석과 전략을 한번에 수립할 수 있게 만들었다. 지난해 첫 선을 보인 후 현재 3천여 개 기업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하며 빅데이터를 쌓고 있다. ‘그로우’는 개인 맞춤형 평생학습 플랫폼으로, 오는 2020년에 공개될 예정이다. 개인에 맞는 성장 및 학습 계획을 수립해주고, 나아가 모든 학습과 경험을 데이터화 해 자격을 인증해주는 마이크로 크리덴셜 사업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조영탁 휴넷 대표는 “지금까지 20년 동안이 휴넷의 DNA를 만들어 0에서 1을 만든 과정이었다면, 향후 2050년까지는 1에서 1000을 만들어가도록 속도와 확장에 힘을 모을 것”이라며 “에듀테크를 기반으로 한 ‘교육 한류’, 휴넷 고유의 경영 모델인 행복경영을 필두로 한 ‘경영 한류’를 만들어나가겠다. 교육 분야의 구글, 애플, 아마존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