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학생팀, 대한환경공학회지 우수논문 선정
상태바
건국대 학생팀, 대한환경공학회지 우수논문 선정
  • 김용호 기자
  • 승인 2019.10.10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학교 공과대학 생물공학과 석사과정 김지은 학생과 학부생 이은빈 학생(지도교수 김형주, 생물 전기 화학 연구실)이 작성한 연구 논문이 대한환경공학회지(JKSEE, Journal of Korean Society of Environmental Engineers) 8월호 우수 논문으로 선정됐다. [사진=건국대학교]
건국대학교 공과대학 생물공학과 석사과정 김지은 학생과 학부생 이은빈 학생(지도교수 김형주, 생물 전기 화학 연구실)이 작성한 연구 논문이 대한환경공학회지(JKSEE, Journal of Korean Society of Environmental Engineers) 8월호 우수 논문으로 선정됐다. [사진=건국대학교]

[이뉴스투데이 김용호 기자] 건국대학교 공과대학 생물공학과 석사과정 김지은 학생과 학부생 이은빈 학생(지도교수 김형주, 생물 전기 화학 연구실)이 작성한 연구 논문이 대한환경공학회지(JKSEE, Journal of Korean Society of Environmental Engineers) 8월호 우수 논문(논문명 접촉 작동식 기기(승강기 버튼, 현금인출기, 스마트폰) 표면에 존재하는 미생물의 분리, 계수 및 동정)으로 선정됐다.

이번 논문은 엘리베이터 버튼, 현금인출기, 스마트폰 등 접촉작동식 기기 표면에 존재하는 미생물에 관한 것으로, 건국대 생물공학과 연구팀은 서울에 위치한 승강기 10대의 버튼 140개, 32대의 현금인출기, 41개의 스마트폰을 실험 대상으로 얼마나 많은 세균이 있는지 체계적으로 조사했다. 정확도를 높이고자 한 기기에서도 세 군데의 다른 위치에서 시료를 채취했다.

연구팀은 세균을 계수 및 분리했고 배양이 가능한 세균을 16s rRNA 분석을 통해 동정했다. 또한 배양 조건이 적합하지 않아 배양이 되지 않은 세균을 DGGE(Denaturing Gradient Gel Electrophoresis) 분석까지 실시해 확인했다.

채취한 시료에서 미생물을 분리하고 배양한 결과, 엘리베이터 버튼에서는 14종, 현금인출기에서는 8종, 스마트폰 액정에서는 15종의 병원성 미생물이 확인됐다. 연구 결과 승강기 버튼에서 가장 많은 세균이 검출됐고, 세 기기 모두 병원성 미생물이 확인됐다. 일부는 감염되면 뇌수막염, 골수염, 패혈증, 패혈성 쇼크, 신생아 균혈증 등을 일으킬 수도 있는 종류였다.

생물공학과 석사과정 이지은 씨와 학부생 이은빈 씨 등은 연구에서 “일반적인 현대사회 구성원은 다양한 ‘손끝 접촉식 기기’를 거의 필수적으로 사용한다”며 “다양한 미생물이 서로 다른 기기의 표면에서 교대로 전달되기 때문에 새로운 병원성 미생물의 오염원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김 교수는 “건강한 사람들은 손만 잘 씻으면 문제가 없을 수 있지만, 면역력이 떨어지는 임산부나 노약자, 환자, 어린이들이 노출됐을 경우에는 감염이 가능한 환경이었다”며 “이들 기기는 상처가 있는 손끝으로 접촉해서는 안 되며, 접촉 후에는 손을 씻거나 소독제, 항균 물티슈 등을 이용해 닦아내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지난 8월 대한환경공학회지 우수 논문으로 선정됐다. 학회지 편집위원회는 “학부생과 대학원생, 교수가 협력해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연구 주제로 실용적 결과를 내놓은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건국대 생물전기화학 연구 실험실에서는 학부생들이 대학원 진학 전 미리 연구에 참여해보는 ‘학부생 연구인턴’(RUS, Research for Undergraduate Students)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이번 연구에서는 해당 과정에 지원한 학부생 9명이 샘플 채취와 분석 보조 역할을 수행했고, 분석 대상 샘플이 다양한 실험이었던 만큼 학부생 참여가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최윤철 교수 [사진=건국대학교]
최윤철 교수 [사진=건국대학교]

이와 함께 건국대는 이주·사회통합연구소(연구책임자 최윤철 교수)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2019년 인문사회연구소 지원사업’에 신규 선정됐다고 전했다.

연구 주제는 ‘이주2세 사회통합법제 연구’로, 한국연구재단의 인문사회연구소 지원 사업은 인문사회분야 연구소의 특성화 및 전문화를 통해 연구거점을 육성하고 우수한 연구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략적지역연구형, 순수학문연구형, 문제해결형, 교육연계형의 4개 유형으로 나눠 지원 대상 연구소를 선정했으며, 건국대 이주·사회통합연구소는 이 중 문제해결형 유형에 지원해 최종 선정됐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건국대 이주·사회통합연구소는 최대 6년(3+3년) 동안 매년 2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됐다. 앞으로 연구소에서는 이주사회와 이주법제 전문 연구소로서 쌓아 온 성과를 바탕으로 학제적 연구를 수행해, 이주 2세 등 이주민의 사회통합을 위한 종합적이고 실효성 있는 연구 성과를 도출할 계획이다.

이주·사회통합연구소는 2015년 건국대 특수연구소로 설립됐으며, ‘사회통합에 기초한 이주법제체계연구’를 주제로 한국연구재단의 한국사회과학연구(SSK) 지원사업 등을 통해 이주사회와 이주법제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했다.

연구소는 연 2회 발간되는 영문 학술지 ‘Journal of Migration and Social Integration’ 외에도 단행본 4권을 발간하는 등 연구 성과 확산에 많은 힘을 기울였으며, 설립 이후 약 4년간 국제 학술대회 4회를 포함해 30여회의 국내외 학술대회 및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연구 교류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