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주민, 환경부 규탄 범강원도민 궐기대회
상태바
양양주민, 환경부 규탄 범강원도민 궐기대회
  • 어경인 기자
  • 승인 2019.10.10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강원 양양군 남대천 둔치에서 '환경부 규탄 범강원도민 궐기대회'가 열린 가운데 주민들이 화형식을 하고 있다. [사진=양양군]
10일 강원 양양군 남대천 둔치에서 '환경부 규탄 범강원도민 궐기대회'가 열린 가운데 주민들이 화형식을 하고 있다. [사진=양양군]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어경인 기자] 친환경오색케이블카 추진위원회는 10일 양양 남대천 고수부지에서 강원도 송전탑반대위원회, 원주·횡성 상수원보호구역해제 추진위원회와 연대해 '환경부 규탄 범 강원도민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궐기대회에는 양양주민을 비롯한 강원도지체장애인협회와 강원도여성단체, 속초시의회 등 3000여명이 참여했다.

궐기대회는 환경부 및 관계자 규탄 발언으로 시작, 참가자들이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상여를 앞세우고 양양군 시내 가두행진을 진행한 뒤 다시 고수부지에 집결해 조 장관 모형에 대한 전 도민의 분노를 담은 화형식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대회는 지난달 16일 환경부가 양양군이 제출한 설악산오색케이블카 설치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해 ‘부동의’ 결정을 규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정준화 위원장은 "어느 정부에서는 허가해주고 어느 정부에서는 부동의하고 도저히 납득이 안간다. 군민들은 똘똘뭉쳐서 설악산오색케이블카가 허가날때까지 끝까지 투쟁하겠다"며 "앞으로 설악산에 산불나면 지역주민들은 끄지 않을 것이다. 강원도에 송전탑 몇천개는 허가해주고 고작 몇개안되는 케이블카는 지주는 허가 하지 않는 이중잣대를 두고 있다"고 분노를 표출했다.

이어 "앞으로 지역주민들과 함께 환경부를 상대로 케이블카가 설치되는 날까지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김진하 양양군수는 "설악산케이블카 사업을 환경부가 시범사업으로 승인, 문화재현상변경허가를 해줬다. 환경영향평가는 이 사업 중 하나의 실무적인 협의과정인데 그걸 빌미로 정책을 더 큰 흔드는 것은 자기모순이요 환경부의 직무유기다"고 밝혔다.

또 "현재 규정과 법에 따라 재심의, 행정심판, 행정소송을 통한 여러 가지 재심의 구제받을 수 있는 방안을 적법절차에 따라 심도있게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설악산오색케이블카사업은 박근혜 정부 당시 국립공원위원회에서 조건부 승인까지 받았으나 문재인 정부의 환경부는 지난 9월 양양군이 제출한 환경영향평가서에 '부동의' 결정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