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담배회사, 전자담배 위기에도 “걱정 없다”
상태바
[기자수첩] 담배회사, 전자담배 위기에도 “걱정 없다”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09.27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미국에서 전자담배 흡연과 연관된 폐질환 사망자가 27일(현지 시간) 12명까지 늘어나면서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내 보건당국이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를 권고했다.

기획재정부는 세율 인상안 카드를 꺼내 들고 액상형 전자담배 이용을 제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를 비롯해 궐련형까지도 세율 재검토가 불가피해 보인다. 업계는 일반 담배에 비해 43% 수준밖에 되지 않는 액상형 전자담배의 세율도 올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국내 담배회사인 KT&G를 비롯해 한국필립모리스·BAT코리아·JTI코리아는 모두 전자담배를 판매하고 있는데, 미국발 유해성 논란으로 판매량 감소에 세율 인상까지 겹치면 수익이 급감할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담배회사들은 개의치 않는 분위기다.

담배회사 관계자들은 미국발 유해성 논란이 국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낙관하고 있다.

문제가 된 액상형 제품이 대마성분인 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Tetrahydrocannabinol, THC)과 비타민 E 아세테이트 등이 포함된 제품이기에 국내 궐련형 전자담배들과는 다르다고 보고 있는 셈이다.

전자담배 성장세도 더디다고 본다.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12%나 시장을 장악하고 있지만, 정작 담배업계에서는 현재로선 일반 담배를 대체할 정도는 아니라고 진단한다.

지난 8월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조사 결과를 보면, 일반 담배와 궐련형 전자담배를 같이 피우는 흡연자가 전체의 80.8%를 차지해 ‘멀티유저’가 더 많다.

담배업계 관계자는 “담배 회사는 니코틴 제품을 판매해 돈을 벌고 싶은 게 가장 크다”고 말했다. 니코틴 만족감을 아직 전자담배가 대체하지 못한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과거 일반 담배만 유통될 때 판매 환경이 더 좋았다는 얘기도 들린다.

특히 일반 담배 점유율이 높을수록 전자담배로 인해 줄어드는 일반 담배 점유율을 걱정해야 할 판이다.

담배업체에게 전자담배가 계륵이 되고 있는 것이다. 전자담배가 오히려 담배회사 수익을 갉아먹고 있어서다.

업계는 전자담배 판매량이 급감해도 흡연율만 유지되면 상관없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