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돼지 및 돼지분뇨 일부시도 반출 허용 예고
상태바
경북도, 돼지 및 돼지분뇨 일부시도 반출 허용 예고
경상북도방역심의회, 충청이남지역으로 돼지 및 분뇨 반출 허용
발생지역 관련 고위험도 분석 결과 반영
  • 남동락 기자
  • 승인 2019.09.21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남동락 기자]경상북도는 지난 19일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방역대책으로 시행 중이던 <돼지 및 돼지분뇨에 대한 3주간(9.19~10.10) 타시도 반입․반출 금지>에 대해 오는 9월 23(월) 오전 6시30분 부터 ‘충청이남(대구, 부산, 울산, 경남, 광주, 전남‧북) 지역으로 돼지 및 돼지 분뇨 반출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경상북도 가축방역심의회에서는 9월 18일 이후 추가 발생이 없는 점과 발생지역과의 연관성을 토대로 빅데이터 기반 위험도 분석 결과 고위험 농장은 경기 및 강원에 집중되어 있는 점 및 중간완충지역(충청권)을 고려하여 그 이외 지역(대구, 부산, 울산, 경남, 광주, 전남‧북)에 대하여 반출을 허용하기로 의결한 것이다.

김종수 경상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다소 강력한 방역조치에 대하여 불편함을 감수하고 협조해 주신 양돈농가에 감사함을 전하면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료제나 예방약이 없어 유입 시 양돈산업이 초토화 되는 것은 시간문제”라면서, “현재는 일부지역으로의 반출만 허용되고 반입은 금지되고 있으니, 지금처럼 잘 협조하여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도내 유입 차단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