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귀농귀촌행복학교' 개교 전국서 주목받아
상태바
고흥군, '귀농귀촌행복학교' 개교 전국서 주목받아
  • 송덕만 기자
  • 승인 2019.09.21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전남 고흥군이 송귀근 고흥군수 취임 이후 전국 최초로 인구정책과를 신설해 인구 유입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가운데 '귀농귀촌 행복학교'를 개교해 전국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고흥군]
[사진=고흥군]

고흥군은 자난 19일 송귀근 군수를 비롯한 송우섭 군의장, 관내 기관사회단체장, 귀농귀촌인, 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흥귀농귀촌행복학교' 개교 행사를 개최했다.

고흥군은 귀농귀촌인들의 빠르고 안정적인 정착지원을 위해 폐교된 남양면 망주초등학교의 리모델링을 통해 시설을 최대한 활용한 연면적 702㎡, 2층 규모의 건물에 교육장(1실), 체험장(1실), 체류형 주택시설(6실), 사무실(2실) 등 8억여원을 투입해 귀농귀촌행복학교를 조성했다.

이날 행사는 특히, 고흥귀향귀촌 협의회를 비롯한 선도 귀농귀촌인 가족이 직접 생산한 농산물로 팜파티를 열어 더욱 의미 있는 행사가 됐다.

[사진=고흥군]
[사진=고흥군]

송귀근 군수는 기념사를 통해 “고흥에서 인생 제2막을 설계하기 위한 도시민들의 귀농귀촌을 적극 환영하며, 천혜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이 보존된 귀농귀촌의 최적지 고흥에서 꿈을 이루시길 바란다”며 “행복학교는 도시민 귀농귀촌인과 지역민간의 갈등 없는 소통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고흥군은 지난 8월 12일부터 9월 6일까지 예비 귀농귀촌 도시민을 대상으로 제1기 교육생 40명을 모집했는데 서울, 경기, 부산 등 67명이 교육을 신청했다.

최근 국민건강지수 1위, 여행환경 쾌적도 1위로 검증되어 고흥군이 도시민 귀농귀촌 1번지임을 실감할 수 있었다.

이번 행복학교 제1기 교육(16~20일)은 귀농귀촌의 이론, 선도농업인 사례중심, 현장체험 등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교육생에게는 40시간의 귀농교육시간이 인정된다.

또한 제2기 교육은 교육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1기 교육 신청 초과자와 신청자를 추가 모집하여 11월 중에 실시할 계획이다.

고흥군 관계자는 “앞으로 귀농귀촌행복학교를 사람이 돌아오는 행복한 고흥을 위해 귀농귀촌인을 위한 영농정착교육, 맞춤형 체험교육, 농촌문화체험(팜투어) 운영, 상담 및 ONE -STOP 서비스 제공, 지역민과의 상생발전을 위한 종합 플렛폼 역할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고흥군]
[사진=고흥군]

귀농귀촌에 궁금한 사항은 고흥귀농귀촌행복학교, 고흥군귀농어귀촌지원센터 홈페이지로 방문 또는 전화 문의하시면 전문 인력의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