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최대통신사 AFP에 ‘나경원 아들 특혜 입학’ 논란 도배
상태바
프랑스 최대통신사 AFP에 ‘나경원 아들 특혜 입학’ 논란 도배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 씨의 의공학 포스터 제1저자 논란을 자세히 소개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09.19 16:5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프랑스 최대통신사인 AFP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의 특혜 입학 의혹에 대해 자세히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AFP는 전날 ‘한국 교육 스캔들에 야당 지도자와 예일대 재학 중인 아들이 휘말렸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 씨의 의공학 포스터 제1저자 논란을 자세히 소개했다.

해당 기사는 “이 논문은 고교생이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 그(김 씨)는 자신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이해하지 못한 게 분명하지만 우리는 그에게 아이디어를 줬다”고 밝힌 논문 지도자로 알려진 서울대 윤형진 교수의 KBS와의 인터뷰 내용을 인용 보도했다.

또 “새 법무부 장관 임명을 위협한 한국의 교육 특권에 대한 스캔들이 예일대에 재학 중인 아들을 가진 야당 원내대표를 삼키기 위해 확산되고 있다”며 나 원내대표와 조국 장관의 자녀 논란을 비교하기도 했다.

AFP는 “딸이 고등학교 시절 의학 논문 제1저자로 지명된 사실이 밝혀지면서 가까스로 검증에서 살아남은 조 장관에 대한 비난과 (나 원내대표의 자녀에 대한 논란은) 직접적으로 유사하다”며 “조 장관과 함께 서울대 법학과에서 공부했던 나 원내대표는 조 장관의 가장 격렬한 비판자 중 한 사람이었고, 그 딸의 이력서가 ‘거짓말로 가득 차 있다’고 비난했다”는 내용도 함께 전했다.

이어 AFP는 “나경원 원내대표는 아들이 이 논문에 전적으로 참여했다고 주장하면서 특혜를 부인했다”며 “이 나라(대한민국)의 모든 살아있는 전직 대통령들은 현재 감옥에 있거나 퇴임 후 범죄로 유죄판결을 받았다”고 한국 정치의 어두운 면을 전하면서 기사를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다시산이 2019-09-20 09:39:05
나라망신 나경원 사퇴하라~
내로남불~나로남불~양파 나베~~!!
왜? 부끄러움은 국민들의 몫인가? 또 누굴 고소 할까?? 반성하라~~!!

고양이 2019-09-19 22:06:45
프랑스신문에 나오기까지 우리언론은 뭐했나 기레기들 ! 나베는 사퇴하고 서울대는 이걸로 횃불을 들라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