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창원시장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
상태바
허성무 창원시장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
17일 국무회의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확정
  • 최태희 기자
  • 승인 2019.09.17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성무 시장 [사진=창원시]
허성무 시장 [사진=창원시]

[이뉴스투데이 부산경남취재본부 최태희 기자] 허성무 시장은 17일 “한국 현대사의 4대 민주화 운동 중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못했던 부마민주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이 국무회의에서 통과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국가기념일 지정은 지난해 11월 창원시를 비롯해 부산시, 경상남도와 각 민주단체, 시민단체가 함께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범국민 추진위원회 출범을 시작으로 범국민적 서명활동을 전개해 59만명의 의지와 염원을 전달해 맺은 결실이다. 올해는 부마민주항쟁 40주년인 만큼 더 의미를 갖는다.

창원시는 오는 24일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축하식을 비롯해, 10월 16일 자유와 민주주의를 꽃피운 부마민주항쟁 40주년을 기념하는 첫 국가기념식을 경남대학교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허 시장은 “국가기념일 지정으로 부마민주항쟁이 재평가되고, 관련자 목소리에 더욱더 귀 기울여 부마민주항쟁의 정신을 계승 발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