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산은·수은 합병 주장, 이동걸 회장 사견일 뿐"
상태바
은성수 "산은·수은 합병 주장, 이동걸 회장 사견일 뿐"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9.16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이뉴스투데이DB]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이뉴스투데이DB]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6일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은 이동걸 산은 회장의 사견일 뿐으로, 논란이 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산은과 수은의 합병은) 이 회장이 개인적인 의견이라고 한 것"이라며 "우리나라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힘을 합쳐도 모자랄 판에 언론에서 논란을 만들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이어 "(합병은) 아무 의미 없는 이야기"라며 "(이 회장이 말한 대로) 사견으로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달 10일 이 회장은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견임을 전제로 "정책금융이 많은 기관에 분산된 게 바람직하지 않다. 선택과 집중을 할 필요가 있다"며 "산은과 수은의 합병을 정부에 건의해 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