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사회적기업 제품 우선 구매 앞장
상태바
전북교육청, 사회적기업 제품 우선 구매 앞장
'사회적기업 제품 우선구매 계획' 각급 기관에 안내
지난해 구매비율 6.59%로 전국 시도교육청 중 최고
  • 김은태 기자
  • 승인 2019.09.14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전라북도교육청은 ‘사회적기업 제품을 우선 구매하도록 하는 계획’을 마련해 각급 기관과 학교에 안내했다.

이는 사회적기업에서 생산되는 제품과 서비스를 우선 구매해 사회적 가치를 구현하는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함이다.

전북도교육청은 사회적기업 제품 우선구매 목표 비율을 총 구매액의 3% 이상으로 설정했다.

지난해 전북교육청은 총 212억원으로 사회적기업 제품을 구매해 구매비율 6.59%로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가운데 가장 높은 실적을 보였다.

전북교육청은 올해도 우선 물품이나 용역 수요 발생시 사회적기업 제품 우선 검토 후 구매하도록 했다.

주요 구매품목으로는 ▲각종 행사용품: 기념품, 인쇄출판, 이벤트 무대설치, 공연, 디자인 등 ▲사무실 소모품: 사무용지, 화장지, 장갑 등 ▲시설관리분야: 경미한 공사, 관급자재(배전반·LED 등기구) 등이 있다.

또한, 2018년 7월 24일 개정된 지방계약법에 따라 1인 수의계약 범위를 기존 2000만원 이하에서 5000만원 이하로 확대하고, 취약계층 고용비율이 30% 이상인 사회적기업과는 1인 수의계약이 가능하도록 했다.

특히 도교육청은 사회적기업 제품(중소기업 제품)의 공공부문 판로 촉진 지원을 위해 전북도청, 전북경제통상진흥원과 공동으로 공공구매 전시·상담회를 개최한다.

오는 10월 2일 도교육청 2층 강당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도내 사회적기업과 중소기업 50여개가 참가해 우수제품 전시, 1:1 구매 상담, 기업 홍보 등을 진행하게 된다.

전북도교육청 관계자는 “사회적기업 제품 우선구매를 통해 관련 기업 육성과 건전한 일자리 창출을 돕기 위해 각급 학교와 직속 기관, 교육지원청은 권고비율 3% 이상을 충족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