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첫날 광주 아파트 화재로 50대 부부 숨져…남매는 살아
상태바
추석연휴 첫날 광주 아파트 화재로 50대 부부 숨져…남매는 살아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09.12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새벽 광주 광산구 송정동 한 아파트 5층 주택에서 불이 나 50대 부부가 숨지고, 부부의 자녀와 이웃 주민 등이 다쳤다. 119소방대가 화재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2일 새벽 광주 광산구 송정동 한 아파트 5층 주택에서 불이 나 50대 부부가 숨지고, 부부의 자녀와 이웃 주민 등이 다쳤다. 119소방대가 화재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광주광역시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50대 부부가 숨졌다. 20대 딸은 이웃에 구조됐고 아들과 친구는 5층서 뛰어내려 탈출했다. 3명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12일 오전 4시 21분께 광주 광산구 한 아파트 5층 A(53)씨 집에서 불이 났다.

이 때 집안에는 부부와 20대 딸과 아들, 아들 친구가 있었다. 딸은 보일러실 창틀에 매달려있다가 이웃의 도움을 받아 구조됐다. A씨는 추락해 숨졌고 부인 B(50)씨는 집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약 20분 만에 소화됐다. 새벽 시간대 불이 나 주민 수십명이 대피했고 건물 밖으로 빠져나오지 못한 주민 23명은 꼭대기 층에 있다가 구조됐다. 연기를 들이마신 주민 등 10명이 병원에서 치료받았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