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안랩과 카드론 보이스피싱 예방
상태바
신한카드, 안랩과 카드론 보이스피싱 예방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9.09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신한카드는 9일 정보보안 업체인 안랩과 함께 고객의 스마트폰에 악성 애플리케이션 동작 여부를 탐지해 사기 대출을 차단하는 보이스피싱 방지 보안솔루션을 '신한페이판(PayFAN)'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이 보안솔루션은 경찰, 검찰, 금융감독원 등 정부 기관을 사칭해 고객에게 접근해 고객의 스마트폰에 악성 앱을 설치하고 악성코드로 카드론 대출을 실행 시켜 금융사고를 일으키는 사기 수법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됐다.

고객이 신한페이판을 통해 카드론을 신청하는 과정에서 악성 앱이 탐지되면 카드론 대출이 차단된다.

신한카드는 스타트업 업체인 '인피니그루'와 함께 보이스피싱에 특화한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금융사기 시도 여부를 실시간으로 탐지하는 시스템도 개발하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 적용된 보안솔루션으로 신한페이판에서 카드론을 이용하는 고객이 본인도 모르는 사이에 금융 사기를 당하는 일이 없을 것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