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대세는... '전기차’
상태바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대세는... '전기차’
일부 글로벌 브랜드 모터쇼 불참
완성차 업체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 공개
  • 방기열 기자
  • 승인 2019.09.07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는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45 콘셉트를 선보인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는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45 콘셉트를 선보인다. [사진=현대자동차]

[이뉴스투데이 방기열 기자]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가 오는 10일(현지시간) 프레스 데이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막이 오른다.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는 ‘드라이빙 투머로우’란 주제로 전 세계 완성차들의 미래 자동차에 대한 방향을 확인할 수 있다.

국내 브랜드 중 가장 눈에 띄는 현대자동차는 ‘45 일렉트릭’ 콘셉트를 공개한다. 지난 1974년 현대차가 처음으로 선보인 ‘포니 쿠페’ 콘셉트를 재해석하고 전동화 플랫폼을 사용했다.

현대차는 전동화를 기반으로 한 개인 맞춤형 고객 경험 전략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 개념도 담았다. 현대차의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전시 전체 콘셉트도 '스타일 셋 프리'로 결정했다.

이외에도 현대차는 친환경차 3종(넥쏘·코나 일렉트릭·아이오닉 일렉트릭) 각 1대, 고성능차 3종(투싼 N라인·i30 패스트백 N·i30 N 프로젝트 C) 각 1대 등 총 11대의 자동차를 전시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는 EQS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사진=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는 EQS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사진=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는 첫 전기 세단 ‘비전(Vision) EQS’를 공개하며 S클래스 수준의 프리미엄 전기차 시장을 노릴 것으로 전망된다. EQS는 벤츠 전동화 플랫폼 MEA(Modular Electric Architecture)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동력계는 이미 공개된 EQC의 전기 모터 및 배터리를 공유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순수 전기 밴 EQV를 선보이며 프리미엄 전기차 밴 시장에 도전한다. 1회 충전으로 약 400km 주행이 가능하며 최대출력은 약 200마력으로 전해졌다.

포르쉐는 지난 4일 북미, 유럽, 아시아(중국) 등 3개 대륙에서 동시에 공개한 전기자동차 스포츠카인 타이칸(Taycan)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다시 올린다.

월드프리미어를 마친 포르쉐 타이칸은 터보S와 터보로 나눠서 출시되며 각각 최대 750마력(560kW) 최대 670마력(500KW)의 성능을 발휘한다. 각 모델의 주행 가능 거리는 WLTP 기준으로 터보 S가 412km, 터보가 450km이며 최고속도는 260km/h로 알려졌다.

미니(MINI)는 순수 전기차 뉴 미니 쿠퍼 SE를 공개한다. 이미 판매 중인 BMW i3 S에 사용된 135㎾급 전기모터를 이용해 184마력에 1회 충전 시 최장 270㎞ 주행 가능하다. 미니 쿠퍼 SE는 2019년 11월부터 영국 옥스포드 공장에서 생산한다.

BMW는 비전 M 넥스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BMW]
BMW는 비전 M 넥스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BMW]

BMW는 지난 6월 독일 뮌헨 BMW 벨트에서 개최된 넥스스젠 행사에서 선보인 ‘BMW 비전 M 넥스트’를 다시 선보인다. BMW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스포츠카 ‘BMW 비전 M 넥스트’를 통해 브랜드 전기화 기술을 알려준다.

한편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는 일본 토요타, 마쯔다, 닛산 등과 롤스로이스, 푸조, 볼보 등 일부 브랜드가 불참을 선언해 규모가 예년에 비해 다소 줄어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