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 태풍 ‘링링’ 영향 우편물 배달 일시 정지한다
상태바
우본, 태풍 ‘링링’ 영향 우편물 배달 일시 정지한다
기상상황 따라 배달 재개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9.06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우정사업본부는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우편물 배달이 일시적으로 정지될 수 있다고 6일 밝혔다.

올해 가장 큰 태풍인 ‘링링’은 2010년 6명의 사망자를 낸 ‘곤파스’보다 세력이 더 강해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을 동반할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전국 우체국에서는 집배원의 안전사고 예방과 우편물 보호를 위해 지역마다 우편물 배달을 일시적으로 정지하고 기상상황이 호전되면 다시 배달을 재개할 예정이다.

우체국별 배달정지 현황과 개별우편물의 운송·배달상황은 실시간으로 우정사업본부 홈페이지나 인터넷우체국, 우체국앱을 통해 조회할 수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태풍의 영향권을 벗어나면 배달을 재개해 국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겠지만 일부 우편물은 지연될 수 있기 때문에 협조와 양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