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한마디에 배우 오연서 이어 김슬기까지…"억측 그만"
상태바
구혜선 한마디에 배우 오연서 이어 김슬기까지…"억측 그만"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09.04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캡처=김슬기 SNS]
[캡처=김슬기 SNS]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배우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의 염문설을 언급하면서 오는 11월 방영 예정인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 출연하는 여배우들이 곤욕을 치르고 있다.

안재현과 함께 출연하는 배우 오연서를 시작으로 배우 김슬기까지 입방아에 오르고 있는 가운데 두 여배우 모두 안재현과 염문설을 부인했다.

김슬기의 소속사 눈컴퍼니 측은 4일 “안재현과의 염문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김슬기는 구혜선, 안재현 두 사람 일에 관련 없다”며 “현재 김슬기는 ‘하자있는 인간들’을 잘 촬영하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오연서의 소속사는 "오연서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드라마를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며 "더 이상 지켜볼 수만 없는 상황에 참담함을 느낀다. 선처 없이 법적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내놨지만, 대부분 "정확한 근거가 없이 한쪽의 말만 듣고 억측해선 안 된다"고 의견을 모았다.

현재 두 여배우는 안재현과 함께 MBC에서 방영 예정인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을 촬영하고 있다.

한편, 안재현의 아내인 구혜선은 이날 자신의 SNS에 남편 안재현과 결별 관련 글을 올리면서 안재현이 출연 여배우 중 한 명과 염문설이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