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서비스 이용지역 1.5배 확대…전국 1000여곳서 요청 이어져
상태바
타다, 서비스 이용지역 1.5배 확대…전국 1000여곳서 요청 이어져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9.02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다 확대 요청 현황. [사진=타다]
타다 확대 요청 현황. [사진=타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타다가 고객들의 서비스 확대 요청에 따라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역을 확장하고 있다.

2일 타다 운영사인 브이씨엔씨(VCNC)가 조사한 '타다 신규지역 제안' 결과를 보면 지난 3월부터 8월 19일까지 전국 총 1000여개 지역에 대한 3만여건의 서비스 확대 요청이 들어왔다.

주요 권역별로는 ▲인천·경기 2만2475건 ▲대전·세종·충청 2160건 ▲광주·전라 1372건 ▲대구·경북 1842건 ▲부산·울산·경남 4028건 ▲강원 403건 ▲제주 431건 등으로 나타났다.

6대 광역시 기준으로는 부산이 32.4%(3098건) 가장 많았으며, 인천 22.8%(2177건), 대구 16.8%(1602건), 대전 12.5%(1197건), 광주 9.9%(949건), 울산 5.7%(541건) 순으로 이어졌다.

이에 따라 타다는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빠르게 서비스를 확장하면서 호출 수가 론칭 대비 1600%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타다의 실시간 호출 서비스 이용 가능 지역은 수도권 총 49곳으로, 지난해 10월 론칭 초기 서비스 지역(33곳)에 비해 약 1.5배 늘었다.

아울러, 타다는 '타다 베이직'과 '타다 에어' 지역 확대에도 나섰다. 타다 베이직은 지난 5월부터 출발지와 도착지에 인천공항을 추가했으며, 타다 에어는 성남·부천·과천이 서비스 지역으로 추가됐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앞으로도 이용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이동 수요자인 국민의 편익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