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RE코리아, 임차인 대상 ‘2019 CBRE 리테일 포럼’ 성료
상태바
CBRE코리아, 임차인 대상 ‘2019 CBRE 리테일 포럼’ 성료
올해 국내 리테일 시장 트렌드 및 해외 진출 전략 발표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8.30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BRE코리아]
[사진=CBRE코리아]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CBRE코리아는 지난 29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2019 CBRE 리테일 포럼’을 개최하고 전 세계 리테일 시장 트렌드 및 해외 진출 전략을 논의했다고 30일 밝혔다.

레베카 피어슨(Rebecca Pearson) CBRE아시아 리테일 부문 이사는 이날 ▲해외 리테일 트렌드와 해외시장 진출 전략(Local Retail, Global Horizons)을, 한정화 이니스프리 글로벌사업부 매니저는 ▲이니스프리와 CBRE의 해외 시장 진출 협업 사례를 발표했으며, 박성진 CBRE코리아 오피스 및 리테일 부문 전무와 윤영준 CBRE코리아 리테일 부문 이사는 각각 ▲리테일 상업 시설 활성화를 통한 자산 가치 극대화 ▲마케팅 믹스를 통한 리테일 사례 분석에 대해 발표했다.

박성진 전무는 “리테일 영역에서는 직접 방문과 구매를 유도하는 ‘소비 경험’에 집중하고 있다”며 “글로벌 리테일 기업들은 소비자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해 인공지능 및 가상현실, 빅데이터 등의 기술 투자를 늘려가고 있으며, 공급망 및 물류 등 백엔드와 소비자 경험 등 프런트엔드를 통합한 옴니채널 플랫폼을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국내 임차인을 위한 성공적인 해외 진출 전략이 가장 많은 관심을 받았다. 전 세계적으로 아시아·태평양 리테일러가 부상하는 가운데 중국 최대 외식 체인인 하이디라오(Hai Di Lao) 등 아시아 브랜드의 해외 진출 사례와 다양한 매장 형식으로 소비자 경험을 극대화하는 플레이스메이킹(Placemaking) 등 성공적인 해외 진출 전략이 소개돼서다.

임동수 CBRE코리아 대표는 “전자상거래의 성장 등으로 글로벌 리테일 시장이 역동적으로 변화하면서 비즈니스 가치를 극대화하는 최적의 해외 시장 진출 솔루션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체험형 매장을 도입하는 등 점점 복잡하고 다양해지는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는 차별화된 리테일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