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컨테이너 기반 관제 플랫폼 ‘유레카’개발
상태바
KT, 컨테이너 기반 관제 플랫폼 ‘유레카’개발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08.30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T]
[사진=KT]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KT는 컨테이너 기반 ICT 인프라 관제 플랫폼 ‘유레카’를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유레카는 구내망 관제, 기업 통신회선 관제를 통합 제공해 기업망 엔드 투 엔드(End-To-End) 관제가 가능하다. 또 컨테이너 기술로 스마트폰 앱에서 손쉽게 사용자가 원하는 관제 서비스를 구성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KT측은 이 플랫폼이 기업 뿐만 아니라 사무실, 공장 등 다양한 영역에 적용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KT에서 제공하고 있는 CCTV, 에너지관리 상품과도 연계해 기업 빌딩 관리에 필요한 관제 상품을 통합적으로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선우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스마트한 사용자경험(UX)를 탑재한 플랫폼으로 기존 관제와는 차원이 다른 경험을 제공한다”며 “국내최초 마이크로서비스 구조로 개발된 기업 관제 플랫폼으로 ICT 관제시장 생태계를 바꾸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