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백화점, 정부와 종이영수증 없애기 동참…"필요한 사람만 발급받는다"
상태바
대형마트·백화점, 정부와 종이영수증 없애기 동참…"필요한 사람만 발급받는다"
29일 환경부·기재부·과기정통부와 13개 대형유통업체와 협약 체결
종이영수증 발급 시 배출되는 온실가스 등 환경오염 심각성 인지해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08.29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첫째 줄 가운데)[사진=환경부]
조명래 환경부 장관(첫째 줄 가운데)과 대형유통업체 대표들이 '종이영수증 없애기 협약식'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환경부]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대형마트와 백화점 등 대형 유통업계가 낭비되는 종이영수증을 줄이기에 정부와 손을 맞잡았다.

환경부와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대형마트와 백화점 등 13개 대형유통업체와 ‘종이영수증 없애기 대형 유통업체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13개 업체는 갤러리아백화점·농협하나로유통·롯데롭스·롯데마트·롯데백화점·신세계백화점·아성다이소·이랜드리테일·이마트·이마트에브리데이·현대백화점·홈플러스·AK플라자 등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들 13개 유통업체 연간 종이영수증 총 발급량은 지난해 기준으로 14억8690만건에 달했다. 이는 국내 전체 발급량(128억9000만건)의 11%를 상회하는 수준이다.

또 이 기업들은 지난해 종이영수증 발급비용에 사용한 금액만 약 119억원에 이른다. 쓰레기 배출량은 1079톤에 달하며 종이영수증을 만드는 과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CO2)는 2641톤으로 추정된다.

환경부는 앞서 13개 유통업체와 종이영수증 발급으로 인한 환경오염 심각성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고 자발적으로 종이영수증 없애기 캠페인을 전개했다. 이에 더해 보다 효과적인 실천 방안 마련을 위해 기재부와 과기부도 협력에 나서게 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법령 개정 등 제도개선을 통해 정부가 전자영수증 확산 기반을 조성 △유통업체는 카드결재 시 자동 발급되던 종이영수증을 필요한 고객에게만 선택 발행할 수 있도록 카드 단말기∙POS기 개선 △유통업체 자사 앱과 연동해 자발적 참여 고객에게 전자영수증 발급 등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등 두 기관이 협약당사자 성과 도출을 지원하고 향후 국민 인식증진을 위한 캠페인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협약식은 4차 산업혁명시대 정보통신기술 발달에 힘입어 종이영수증 사용을 줄여 나감으로서 환경을 보호하고 유통업체 부담을 줄이고자 마련됐다"며 "환경부뿐 아니라 기재부와 과기부가 함께 해 보다 실질적이고 빠른 변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