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12시간 조사받고 귀가…“심려 끼쳐드려 죄송”
상태바
승리, 12시간 조사받고 귀가…“심려 끼쳐드려 죄송”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08.29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은 범죄의 사전모의나 은닉 흔적을 찾기 위해 디지털 포렌식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사진은 최근 클럽을 운영하면서 해외 투자자에게 성접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빅뱅 승리. [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이승현·29)가 해외 원정 도박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재소환 돼 12시간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28일 오전 9시55분께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한 뒤 오후 10시18분께 돌려보냈다.

조사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 앞에 선 승리는 "모든 의혹에 대해 사실 그대로 말씀드렸다"며 "향후 다른 조사들에도 성실하게 사실대로 말씀드리겠다.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고 고개를 숙인 뒤 발걸음을 옮겼다.

승리는 "불법 도박 혐의를 인정했느냐"는 질문에는 "사실대로 말씀드렸다"고 짧게 답하고 대기하고 있던 승용차에 올라탔다. 이어 "환치기 혐의는 인정했느냐, 도박 자금 마련은 어떻게 했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승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를 드나들며 도박을 하고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조달한 혐의(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를 받는다.

이날 조사에서 승리는 혐의를 일부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의 전 소속사 대표인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도 같은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앞서 승리는 지난 6월 25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

승리는 동업자 유인석(34) 전 유리홀딩스 대표와 공모해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자금 5억여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또 2015년 12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외국인 투자자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하고 본인이 직접 성 매수를 한 혐의도 있다.

이날(29일) 양 전 대표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양 전 대표는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 외에 성매매알선 혐의로도 입건된 상태다. 그는 2014년 서울 한 고급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성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