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대화의 위력…코스피·코스닥-원·엔 환율 안정세
상태바
美·中 대화의 위력…코스피·코스닥-원·엔 환율 안정세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8.2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연합뉴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국내 증시가 미·중 무역협상 재개 기대감에 반등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화해 제스처 한번에 요동치던 국가통화간 환율도 안정세로 돌아섰다. 

27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8.29포인트(0.43%) 오른 1924.60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2.67포인트(0.66%) 오른 1928.98에서 시작했다. 장중 한때 1937.42까지 뛰었지만 오후부터 하락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1980억원어치를 사들였다. 반면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1847억원, 311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날 시가총액 10위권 종목은 대부분이 상승했다. 셀트리온(2.47%)과 NAVER(2.09%)가 2%대 상승률을 보였고 SK하이닉스(1.67%), 삼성바이오(1.66%), 삼성전자(1.03%) 등이 뒤를 이었다. 다만 신한지주와 LG화학은 각각 0.13%, 0.15% 소폭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5.41포인트(0.93%) 오른 588.32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9.47포인트(1.62%) 오른 592.38에서 출발해 강세 흐름을 지속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264억원, 6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기관은 224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역시 시총 10위권 종목 대부분이 상승했다. 스튜디오드래곤(2.97%)과 휴젤(2.88%), 펄어비스(2.80%), 에이치엘비(2.77%), 셀트리온헬스케어(2.39%) 등이 2%대 상승률로 강세를 보였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도 달러/원 환율은 전일 대비 3.0원 내린 1214.8원에 거래를 시작해 6.6원 내린 1211.2원에 장을 마쳤다. 또 달러당 104엔 대로 하락하며 강세를 보였던 엔화도 다시 106엔대로 올랐다. 위안화도 달러당 7.16위안대에서 등락하며 안정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