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우수 농장 지정‧생산자 직거래’ 명절 선물세트 출시
상태바
롯데백화점, ‘우수 농장 지정‧생산자 직거래’ 명절 선물세트 출시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08.25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백화점]
[사진=롯데백화점]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늘어나는 명절 선물 세트 인기에 롯데백화점이 물량 확보와 고급화로 업계 선점에 나섰다.

롯데백화점은 추석 명절을 맞이해 ‘명품 신선 선물세트’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25일 밝혔다.

추석은 유통업계에서 가장 중요한 대목 중 하나다. 산업통상자원부 ‘18년 9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전년동기’에 따르면 백화점 업계 식품 상품군의 연간 월 평균 매출은 전체 매출의 약 13% 수준이나, 추석이 있던 지난해 9월 매출은 전체의 21.1%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컸다.

같은 기간 식품 상품군의 매출은 추석 선물세트 수요의 증가로 2017년 9월과 비교해 6.7%신장해 4.7%의 신장률을 기록한 백화점 전체 매출을 웃돌았으며, 실제 롯데백화점의 2018년 추석 명절 선물세트의 2018년 매출은 전년과 비교해 약 7.2% 신장했다.

반면 판매가 늘며 한우‧사과‧배 등 명절 인기 상품이 산지 출하 및 날씨 등의 영향으로 재고가 부족한 경우도 있었다.

이에 롯데백화점은 물량을 확보하고, 고객과의 신뢰를 더욱 높이고자 우수 상품을 생산하는 농가와 사전 계약을 통해 ‘우수 농장 지정’ 선물세트와 지역 특산품으로 구성된 ‘생산자 직거래’ 선물세트를 새롭게 선보인다.

먼저 ‘우수 농장 지정 세트’란 상품의 기획부터 포장까지 생산 단계 별로 우수한 품질 관리 기술을 보유한 산지와 협력해 만든 세트다. 우수 생산자와 명절 인기 품목을 사전에 계약하고 물량을 미리 확보했으며, 일반 선물세트와는 다르게 상품 겉면에 생산자의 캐리커쳐와 키운 방식에 대한 설명을 함께 기재해 고객에게 신뢰감을 주고자 했다.

이번에 선보이는 선물세트는 농산 2종, 축산 4종, 청과 2종이다. 대표적으로, 전국 한우 능력 평가 대회에서 대상을 2회 수상한 ‘람산농장’의 한우 세트(1+등급 등심, 양지 각 0.6kg, 불고기 1.2kg)를 비롯해 강원도 정선 지방의 일교차가 큰 환경에서 3년간 자라 향이 진하고 조직이 부드러운 ‘최돈철씨 더덕 세트(1.2kg)’ 등이 있다.

우수 생산자 직거래 상품도 준비했다. 전라남도의 우수한 농〮어민이 정성껏 땀 흘려 만든 특산품으로 해당 생산자와 직거래를 통해 우수한 품질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만나 볼 수 있다. ‘장흥 한우 육포세트(육포 450g)’, ‘무주 머루와인 세트(750ml*2)’, ‘보성 이금숙 전통세트(된장〮고추장 각 1kg, 간장 420ml)’ 등으로 향후에는 전국 각지의 특산품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임태춘 롯데백화점 식품리빙부문장은 “백화점에서 가장 큰 대목 중 하나인 추석 명절에 소중한 분들에게 품질과 신뢰가 보장된 선물을 드릴 수 있도록 이번 선물세트를 준비했다”며 “롯데백화점의 이름을 걸고 파는 상품인 만큼 철저한 선별을 통해 고객의 마음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