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본부, 근로복지공단과 직원 건강증진 위한 MOU 체결
상태바
우정사업본부, 근로복지공단과 직원 건강증진 위한 MOU 체결
건강검진 비용 할인, 공무상 재해시 특화된 의료 서비스 제공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8.23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우정사업본부와 근로복지공단이 MOU를 체결한 가운데 정진용 우정사업본부장 직무대리(왼쪽)와 심경우 근로복지재단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정사업본부]
23일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우정사업본부와 근로복지공단이 MOU를 체결한 가운데 정진용 우정사업본부장 직무대리(왼쪽)와 심경우 근로복지재단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정사업본부]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우정사업본부와 근로복지공단은 23일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우정사업 종사원의 건강증진을 위해 건강검진 비용 할인과 공무상 재해 시 특화된 의료지원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우정사업 4만여 종사원과 그 가족들은 근로복지공단에서 운영하는 전국 10개 병원 중 7개 병원에서 맞춤형 건강검진을 최대 60% 할인된 비용으로 받을 수 있다. 체성분, 간기능, 심혈관계, 심전도, 혈액학 등 기본검진은 물론 뇌졸중 등 정밀종합검진도 받을 수 있다. 대상 병원은 인천·안산·순천·창원·대전·태백·동해병원 등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정진용 우정사업본부장 직무대리는 “이번 협력체계 구축으로 전국의 모든 우정사업 종사원들이 거주지와 가까운 곳에서 편리하게 수준있는 의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안전사고 위험과 감정노동에 노출돼 있는 우정사업 종사원들의 건강예방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또 공무상 재해 시 특화된 의료지원서비스도 전국 9개 병원에서 원활하게 받을 수 있다. 집배원이 우편물을 배달하다 안전사고로 인해 골절이 발생하였을 경우 근로복지공단 직영병원에서 집중재활 및 직업재활 서비스를 별도의 비용 없이 제공받을 수 있다. 대상 병원은 건강검진 할인을 받을 수 있는 7개 병원 외에 대구병원과 경기요양병원이 포함됐다.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공단 직영병원의 건강예방서비스 지원 및 재해공무원에 대한 재활서비스 제공 등을 통해 우정사업 종사원의 건강증진과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해 우본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산업안전보건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미세먼지 대비 직원 건강과 정신건강 및 감정노동 보호를 위한 세부 추진사항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또 최근 증가하는 질병·자살 예방을 위해 산업안전보건 전문가를 채용해 체계적으로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현장의 안전관리를 위해 위험성 평가 등을 통해 위해요소를 제거하고 집중국·물류센터의 안전관리 이행실태도 점검하고 있다. 우정사업 종사자들이 건강검진을 조기에 수검하도록 하고 있으며 정신건강 관리를 위해 정신건강 증진·감정노동 보호계획도 시행하고 있다.

앞서 올해 1월 한국원자력의학원과도 업무협약을 체결해 우정사업 종사원이 방사선의학 특화 진료·검진·상담 서비스를 받고 있으며 전국 우체국에 자살예방 대응반(778명)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