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상인·시민단체 “노브랜드 가맹점 입점 철회하라”
상태바
춘천 상인·시민단체 “노브랜드 가맹점 입점 철회하라”
대책위 “가맹점 형로 법의 규제 피해 꼼수출점” 지적
  • 변고은 기자
  • 승인 2019.08.22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춘천 이마트 노브랜드 저지 대책위원회가 시청 브리핑룸에서 노브랜드 가맹점 입점 철회할 것을 촉구 하고 있다.
22일 춘천 이마트 노브랜드 저지 대책위원회가 시청 브리핑룸에서 노브랜드 가맹점 입점 철회할 것을 촉구 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변고은 기자] 강원 춘천시 상인들과 시민단체가 춘천 이마트 노브랜드저지 대책위원회 결성 및 입점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춘천 이마트 노브랜드 저지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22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세계 이마트는 춘천 노브랜드 입점을 즉각 철회하고 골목상권 파괴행위를 중단할 것”을 강조했다.

대책위는 “이미 춘천은 4개의 대형마트 등 유통대기업의 횡포로 인해 자영업자들의 생존권은 위기에 처해 있다. 그런데 춘천 석사동에 변칙적 방법으로 이마트 노브랜드 매장의 입점이 또 다시 추진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재벌대기업의 무분별한 골목상권 진출은 단순히 그 지역의 상인들만의 문제가 아니라 지역경제를 좌지우지 하는 중차대한 문제”라고 꼬집었다.

대책위에 따르면 이마트는 가맹점의 형태로 춘천 석사동에 점포를 차려 내달 16일 영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은 “지난해 이마트는 직영점 형태로 춘천에 노브랜드 매장을 입점하려 했으나 지역 상인들의 반발로 철회됐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가맹점 형태로 법의 규제를 피해 꼼수출점을 시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정희 강원유통업협회 영서북부지회장은 “직영점의 경우 법에 따라 상인들이 사업조정을 신청해 상생 협의를 요구할 수 있지만 개점에 드는 비용의 51% 이상을 부담하는 가맹점의 경우 지역 상인들이 협의 요구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대책위는 재래시장을 중심으로 노브랜드 입점 반대 현수막 게시, 1인시위, 유통대기업 횡포 관련 토론회 개최 등의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22일 춘천 이마트 노브랜드 저지 대책위원회가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SSG 이마트 노브랜드 입점 철회·지역경제 유린하는 변칙 사업 확장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22일 춘천 이마트 노브랜드 저지 대책위원회가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SSG 이마트 노브랜드 입점 철회·지역경제 유린하는 변칙 사업 확장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