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해안서 바다에 빠진 40대 엄마와 7살 아들 극적 구조
상태바
고흥해안서 바다에 빠진 40대 엄마와 7살 아들 극적 구조
  • 송덕만 기자
  • 승인 2019.08.19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여수해양경찰서는 19일 오후 2시 17분경 전남 고흥군 도화면 녹동 수협 위판장 인근 항포구에서 인천시 거주  이 모(43·여) 씨와 그에 아들 김 모(7) 군이 바다에 빠졌으나, 신속히 출동해 무사히 구조됐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이 모 씨는 가족과 함께 여행 차 고흥 녹동항을 찾아 항 포구를 거닐던 중 선박 계류시설인 경사로에서 아들을 안고 있다 이끼에 미끄러져 함께 바다로 추락했으며, 행인이 이를 발견하고 해경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경비함정과 녹동해경파출소 구조정, 육상 순찰팀을 신속히 출동 조치해 구명장비를 갖추고 바다에 뛰어들어 신고 접수 2분여 만에 무사히 엄마와 아들을 구조했다.

구조된 모자는 다행히 생명엔 지장이 없는 상태로 가벼운 찰과상만을 입어 119구급차를 이용 고흥 녹동 소재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와 함께 안정을 취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위험 알림판이 설치된 곳이나 방파제, 갯바위 등은 미끄러워 추락할 가능성이 크다"며 "무엇보다 행락객 스스로가 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주의를 기울이는 게 중요하다"고 안전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