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유위니아그룹, 주요 상장계열사 상반기 실적 개선
상태바
대유위니아그룹, 주요 상장계열사 상반기 실적 개선
대유에이텍·대유플러스·위니아딤채 등…대유에이피, 매출 줄었으나 영업이익률 높은 수준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8.16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대유위니아그룹이 상장사인 4개 계열사의 상반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 기준 3대 상장사인 대유에이텍과 대유플러스, 위니아딤채(구 대유위니아)의 매출액과 영업이익 등이 전년 동기대비 모두 개선됐다.

16일 대유위니아그룹에 따르면 대유에이텍은 연결실적으로 상반기 5345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약 700억원, 15% 증가한 실적이다. 영업이익은 무려 65.8%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65.6% 늘었다. 대유에이텍은 1999년 자동차 시트 전문 생산기업으로 시작했으며 국내 주요 완성차에 납품하고 있다.

정보통신 전문기업으로 출발해 에너지 신사업과 가전 생산까지 확장한 대유플러스는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290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10억원 가량 오른 실적으로 영업이익도 186억원을 달성해 전년 동기보다 5.7% 높아졌다.

김치냉장고 ‘딤채’를 생산·판매하는 위니아딤채는 상반기에 2652억원의 연결기준 매출을 올렸다. 전년 동기 대비 39.5% 증가한 실적이며 영업이익d,s 44% 증가했다.

특히 2분기의 실적이 크게 향상됐다. 2분기 들어 매출은 1분기보다 약 2배 증가한 1740억원을 달성했고 영업이익은 1분기 197억원 적자에서 22억원 흑자로 전환했다. 위니아딤채 관계자는 주력상품인 김치냉장고 딤채와 일반냉장고, 공기청정기가 상반기에 고르게 매출이 늘어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고 전했다.

자동차 조향장치를 생산하는 대유에이피는 연결기준 전년에 비해 약 38억원 가량 줄어든 914억원 수준의 매출을 달성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43억원으로 여전히 매출 대비 높은 수준을 기록 중이다.

대유위니아그룹 관계자는 “지난해 위니아대우 인수 후 시너지 효과가 위니아딤채의 실적으로 나타나는 등 경영혁신의 성과가 점차 가시화 되고 있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비상장사인 가전 계열사 위니아대우(구 대우전자)는 올해 영업이익 흑자 전환을 달성하기 위한 원년으로 삼고 있으며 실제로 2분기 실적도 전년 및 1분기 대비 대폭 향상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