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최기주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장 면담… '철도계획 논의'
상태바
조광한 남양주시장, 최기주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장 면담… '철도계획 논의'
  • 이배윤 기자
  • 승인 2019.08.1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남양주시]
[사진=남양주시]

[이뉴스투데이 이배윤 기자] 조광한 시장은 16일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 최기주 위원장을 만나 남양주시의 광역교통 현안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조 시장은 “수도권동북부 지역은 그동안 규제와 차별 속에 자족도시로 거듭날 수 있는 기회마저 없었다”면서 “3기신도시 개발은 남양주시가 자족도시 및 수도권 동북부 허브로 발전할 수 있는 전환점인 만큼 어려움이 있더라도 남양주시의 철도·도로 교통현안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광역교통위원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특히 “3기신도시의 성공적인 추진 및 정부 정책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서는 철도교통망 확충이 핵심임을 강조”하고 “이를 위해서 GTX-B노선의 예비타당성조사 결과가 8월 중 발표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최기주 위원장은 “남양주시를 포함 수도권동북부의 교통문제에 대해서 적극 공감한다”면서 “남양주시가 롤 모델이 될 수 있도록 광역교통위원회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조 시장과 최 위원장간의 만남은 지난 5월 8일 이후 두 번째이다.

이외에도 이날 조 시장은 ▲경춘선과 분당선 직결운행 ▲6·9호선 남양주 연장 ▲수석대교 건설 ▲주요 고속화 도로 신설 및 확장 등 3기 신도시 왕숙1, 2지구를 포함한 광역교통 개선 대책 등도 함께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