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시민 ‘삶의 질’ 파악 위한 사회조사 실시
상태바
인천시, 시민 ‘삶의 질’ 파악 위한 사회조사 실시
  • 신윤철 기자
  • 승인 2019.08.16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인천시는 오는 8월 21일부터 9월 11일까지 「2019년 인천광역시 사회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회조사는 시민들의 삶의 질과 사회 상태를 종합적으로 측정하여 정책 개발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조사이다.

인천시는 1998년부터 「인천시민 생활 및 의식조사」 형태로 사회조사를 실시해 왔으나, 어려운 재정 여건을 이유로 2014년부터 조사가 중단되었다. 이로써 인천시는 지난 5년 동안 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사회조사를 실시하지 않았다.

그러나 민선 7기에 들어 ‘데이터 기반 행정’이 강조되고, 다양한 정책 분야에 대한 시민의 요구와 인식을 기반으로 정책 개발이 필요하다는 인식하에 올해 조사를 재개하게 되었다.

더 나아가 올해 2월 제정된 「데이터 기반 행정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에서는 매년 사회조사를 실시하도록 의무화하여 단절 없는 지속적 조사를 제도화하였다.

조사 대상은 인천시에 거주하고 있는 9,000가구 만 13세 이상 가구원으로, 조사원이 직접 가구를 방문해 면담을 실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조사는 분야별로 2년에 걸쳐 진행되는데, 금년에는 주거와 교통, 사회통합, 문화와 여가, 소득과 소비, 노동, 안전, 교육 등 7개 부문을 조사하며, 내년에는 건강, 교육, 안전, 가구와 가족, 환경 등의 분야를 조사한다.

특히 지역사회 소속감, 주거환경‧대중교통‧경제생활 만족도 등 시민들이 느끼는 주관적 인식이 중요한 18개 지표는 분야에 관계없이 매년 조사하여 적시성 있는 조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조사 결과는 12월 말에 시 홈페이지 및 국가통계포털(KOSIS) 등을 통해 시민에게 공개되고, 각 소관 부서에 전달되어 분야별 개선정책 마련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