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유니클로' 매출 70% 감소…ABC마트·무인양품·DHC도 급감
상태바
카드사 '유니클로' 매출 70% 감소…ABC마트·무인양품·DHC도 급감
日관광지에서는 20% 감소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8.15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4회 광복절인 15일 충남 태안군 태안우체국 주차장에서 태안여성단체협의회(회장 박선의) 회원들이 일본제품 불매운동 캠페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74회 광복절인 15일 충남 태안군 태안우체국 주차장에서 태안여성단체협의회(회장 박선의) 회원들이 일본제품 불매운동 캠페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갈수록 거세지며 최근 한 달간 유니클로를 포함한 일본 유명 브랜드 제품의 국내 소비가 절반 수준으로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본에서 긁은 신용카드 결제액도 5분의 1가량이 줄었다.

15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KB국민·롯데·삼성·신한·우리·현대·비씨·하나 등 8개 카드사의 국내 주요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102억3000만원에서 7월 넷째 주 49억8000만원으로 반 토막이 났다.

이번에 집계된 일본 브랜드에는 ABC마트·유니클로·무인양품·DHC 등이 포함됐다.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액은 7월 첫째 주(98억5000만원)까지만 해도 그 전과 큰 차이가 없었지만, 일본 불매 운동이 본격화한 7월 둘째 주에는 70억5000만원으로 30억원 가까이 줄었다. 7월 셋째 주 매출액은 더 줄어 60억8000만원에 그쳤다.

이 기간 각 카드사의 전체 신용판매 매출액이 대체로 늘었는데도 일본 브랜드 가맹점 매출만 감소한 것은 불매 운동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액은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도 감소세가 뚜렷했다.

[사진=이태규 의원실]
[사진=이태규 의원실]

지난해에는 6월 마지막 주 85억원에서 7월 셋째 주 101억1000만원으로 계속 늘다가 7월 넷째 주(95억3000원)에야 소폭 줄었다.

7월 넷째 주 매출액끼리만 비교하면 지난해보다 올해 48%가량 급감했다. 브랜드별로는 유니클로의 매출액이 가장 많이 줄었다.

8개 카드사의 유니클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59억4000만원에서 7월 넷째 주 17억7000만원으로 70.1%나 급감했다.

같은 기간 무인양품은 58.7%, ABC마트는 19.1% 줄었다.

도쿄와 오사카, 오키나와, 후쿠오카 등 일본 주요 관광지 4곳에서의 8개 카드사 매출액도 최근 한 달 사이 눈에 띄게 줄었다.

[사진=이태규 의원실]
[사진=이태규 의원실]

이들 4곳 관광지에서의 전체 신용카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164억8000만원에서 7월 넷째 주 133억8000만원으로 19%가량 감소했다.

다만, 7월 넷째 주 매출액은 직전 주(128억7000만원)보다는 약 4% 늘었다.

도시별로 나눠보면 오사카가 42억6000만원에서 29억2000만원으로 31.6% 줄었다. 후쿠오카도 28억6000만원에서 22억7000만원으로 20%가량 감소했다.

4개 관광지 중 매출액이 가장 큰 도쿄는 이 기간 감소 폭(86억7000만원→76억원·12.4%)이 다른 도시보다는 작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