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생존 애국지사·독립유공자, 정부가 끝까지 기억하겠다”
상태바
文대통령 “생존 애국지사·독립유공자, 정부가 끝까지 기억하겠다”
독립유공자와 유족 청와대 초청 오찬행사 가져
미·중·프 등 해외 6국 독립유공자 후손 36명도
새롭게 발굴·포상된 독립유공자 스토리 재조명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8.1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생존 애국지사와 독립유공자, 정부가 끝까지 기억하겠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제74주년 광복절을 앞둔 13일 생존 애국지사와 국내외 독립유공자의 유족 등 160명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오찬 행사를 갖고, 이 같은 정부의 의지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제74주년 광복절을 앞둔 13일 생존 애국지사와 국내외 독립유공자의 유족 등 160명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오찬 행사를 갖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제74주년 광복절을 앞둔 13일 생존 애국지사와 국내외 독립유공자의 유족 등 160명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오찬 행사를 갖고 있다. [사진=청와대]

오찬 행사는 ‘진정한 광복은 평화를 품은 새로운 100년’이라는 영상 시청과 함께 시작됐다.

뮤지컬 배우 홍지민 씨와 역사어린이합창단은 독립유공자와 유가족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감동적인 공연을 선보였다.

함북 학성 출신으로 1943년 비밀결사 백두산회에 가입·활동하다 일제 경찰에 체포돼 옥고를 치르다 광복 후 출옥했으며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은 독립유공자 홍창식 선생의 딸인 홍지민 씨는 ‘말하는 대로’와 뮤지컬 ‘맘마미아’ 중 ‘댄싱 퀸’을 열창했다.

오찬에는 김구 선생 등 임시정부 요인들이 즐겨 드시던 특별 메뉴도 마련됐다.

김구 선생이 일제 경찰의 추적을 피해 휴대하기 편해 자주 즐겼다는 음식인 대나무 잎으로 감싼 ‘쫑즈’와 임시정부의 안살림을 책임졌던 오건해 여사가 임시정부 요인들에게 대접했다는 간장으로 조린 돼지고기 요리 ‘홍샤오로우’가 제공됐다.

또 각 테이블에는 독립운동 당시 사용됐던 태극기 6종을 꽃장식과 함께 배치해 오찬 행사의 의미를 살렸다.

오찬에는 생존 애국지사 아홉 분과 광복절 경축식 독립유공자 서훈 친수자,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하는 독립유공자 후손이 초대됐다.

미국, 중국, 러시아, 카자흐스탄, 프랑스, 호주 등 해외 6개국의 독립유공자 후손 36명도 특별 방한해 참석했다.

안중근 의사의 외손녀인 황은주 여사도 참석해 안중근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한 후 안 의사 가족이 겪어야 했던 가슴 아픈 이야기를 전했다.

유관순 열사 등과 서대문형무소 여옥사 8호실에서 ‘대한이 살았다’라는 노래를 지어 불렀던 심명철 지사의 아들 문수일 씨도 참석해 노래 가사를 낭송했다.

‘대한이 살았다’ 가사에는 처참했던 수감 생활에도 독립의 열망을 잃지 않았던 당시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강인함이 드러나 있다.

‘대한이 살았다’는 지난 2월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일환으로 음악감독 정재일 씨가 곡을 붙이고, 가수 박정현 씨가 노래, 전 피겨선수 김연아 씨가 내레이션을 맡아 음원으로 발표된 바 있다.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계기로 대대적으로 발굴·포상한 독립유공자의 유가족도 초청해 문재인 정부의 독립유공자 예우 의지를 나타냈다.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이 프랑스 순방 때 동포 간담회에서 소개했던 재불한국민회는 한국인 청년들이 1920년 프랑스에서 설립한 유럽지역 최초의 한인단체이다.

홍재하 선생을 비롯한 한국인 청년들은 막노동, 시신 안치 등 험한 일도 마다하지 않고 어렵게 돈을 모아 김규식 선생이 대표로 있는 임시정부 파리위원부에 거액의 독립자금을 지원했다.

정부는 이번 광복절을 계기로 1920년 7월 프랑스 재불한국민회 제2대 회장직을 수행하며 회원들과 독립운동자금을 모금하여 임시정부에 전달한 홍재하 선생에게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한다.

이날 오찬 행사에는 프랑스에 거주하고 있는 홍재하 선생의 차남 장자크 홍 푸앙(Jean-jacques Hong Fuan) 씨도 초대됐다.

장자크 홍 푸앙 씨는 프랑스 자택 대문에 태극기를 걸어 놓을 정도로 한국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

장자크 홍 푸앙 씨는 “조국의 발전된 모습에 감동받았고, 내가 대한민국 사람인 것이 자랑스럽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부친인 홍재하 선생이 평소 고국을 그리워하며 즐겨 불렀다는 아리랑을 이날 행사에서 서툰 한국어로 불렀다.

문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식에서 장자크 홍 푸앙 씨에게 부친 홍재하 선생의 훈장을 전수한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광복절을 맞아 생존 애국지사 33분께 보훈처를 통해 위문품을 전달하면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함께 보낸 카드에서 “애국지사의 삶은 잊지 말아야 할 과거이며, 마주하는 오늘이고, 마음에 영원히 담을 미래”라고 밝히고, “3·1 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고귀한 희생과 헌신을 국민과 함께 마음에 새기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