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 중국발 호재에 KOSPI 사흘째 상승…1940선
상태바
[마감시황] 중국발 호재에 KOSPI 사흘째 상승…1940선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8.12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코스피(KOSPI)가 위안화 강세 등 중국발 호재로 사흘째 상승 마감했다.

12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54포인트 오른 1942.29에 장을 마쳤다. 코스닥 지수도 4.13포인트 상승한 5백94.17로 마감됐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 달러 환율은 달러당 5원70전 오른 1216원20전에 마무리됐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달러화 대비 위안화 환율을 올렸음에도 위안화가 달러 대비 강세를 보이는 등 안정을 보였고, 베이다이허(北戴河) 회의 개막 후 중국 정부의 증시 부양정책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225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은 1869억원, 외국인은 274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삼성바이오로직스(7.24%), SK하이닉스(1.64%), 삼성전자(1.27%) 등이 올랐다. 현대모비스(-2.05%), 네이버(-1.40%), 현대차(-1.13%), LG화학(-0.95%), SK텔레콤(-0.41%), 셀트리온(-0.32%) 등은 내렸다.

업종별로는 의약품(2.55%), 종이·목재(2.14%), 비금속광물(1.63%), 섬유·의복(1.54%), 건설(1.42%), 전기·전자(1.27%), 유통(1.03%) 등이 강세였고 보험(-3.43%), 은행(-1.95%), 운송장비(-0.69%), 증권(-0.65%) 등은 약세였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가 매수 우위, 비차익거래는 매도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248억원의 순매도로 집계됐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492개, 내린 종목은 332개였다. 71개 종목은 보합 마감했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4억1356만주, 거래대금은 3조8152억원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