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월례회의 여성비하 동영상 시청 논란…모든 책임 지겠다”
상태바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월례회의 여성비하 동영상 시청 논란…모든 책임 지겠다”
11일 기자회견 열고 경영사퇴 발표 “여성분께 진심을 다해 사죄 말씀 올린다”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08.11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회사 월례조회에서 '막말·여성비하 유튜브 영상'을 틀어 논란이 되자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내곡동 한국콜마종합기술원에서 열린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서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7일 회사 월례조회에서 '막말·여성비하 유튜브 영상'을 틀어 논란이 되자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내곡동 한국콜마종합기술원에서 열린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서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저는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제 개인의 부족함으로 일어난 일이기에 모든 책임을 지고 이 시간 이후 회사 경영에서 물러난다.”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은 11일 일요일 오후 서초구 내곡동 본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막말·여성비하 동영상 ’ 논란에 대해 이 같은 수습책을 발표했다.

앞서 한국콜마는 이달 7일 회사 월례회의 시간에 임직원 700여명을 대상으로 극보수 성향 유튜브 리섭TV 영상을 시청케 한 점이 논란이 됐다. 해당 영상은 문재인 정부의 일본과 경제전쟁 정책을 비난하면서 "베네수엘라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는 발언이 담겨 있다.

한국콜마는 유명 화장품 브랜드에 원료를 제공하는 회사여서 특히 여성비하 발언이 담긴 영상을 직원들에게 시청하게 했다는 점이 비난을 받았다.

기자회견에서 윤회장은 “내부조회 시 참고자료로 활용한 동영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제 잘못된 행동으로 피해를 입게 된 고객사 저희 제품을 신뢰하고 사랑해준 소비자 및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여성분께 진심을 다해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그동안 불철주야 회사를 위해 일해온 임직원 여러분께도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일로 많은 심려와 상처를 드린 저의 과오는 무겁게 꾸짖어 주시되 현업에서 땀 흘리는 임직원과 회사에는 격려를 부탁드린다"며 "이번 제 잘못에 대해 주신 모든 말씀을 겸허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가슴 속 깊이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콜마는 해당 영상 시청건이 알려진 이후 9일 지주사 주가가 8% 넘게 하락하고, 불매운동 움직임이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