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내달 6일 독일 베를린서 V50씽큐 후속작 공개
상태바
LG전자, 내달 6일 독일 베를린서 V50씽큐 후속작 공개
듀얼 스크린 강조한 20조 분량 초청장 글로벌 미디어 발송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8.0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공개 초청장 캡쳐. [사진=LG전자]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공개 초청장 캡쳐. [사진=LG전자]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LG전자가 다음달 6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가전박람회 IFA 2019에서 플래그쉽 스마트폰을 공개한다. LG전자는 6일 글로벌 미디어들을 대상으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초청장을 발송했다.

LG전자가 공개한 초청장은 게임 화면을 모티브로 제작한 약 20초 분량 영상이다. 캐릭터가 게임 안에서 ‘카메라’와 ‘게임패드’ 아이템을 획득하고 나면 화면 왼쪽에 같은 크기로 두 번째 화면이 펼쳐진다. 캐릭터는 새로운 화면에 펼쳐진 지도로 넘어와 IFA 2019가 열리는 베를린박람회장으로 이동한다.

LG전자는 이번에 공개하는 스마트폰의 구체적인 모델명을 언급하진 않았으나 초청장 영상에서 듀얼스크린을 강조한 점을 내세워 V50씽큐의 후속모델이 될 것으로 업계에서는 전망하고 있다. 

LG전자는 두 화면을 넘나드는 게임 캐릭터를 통해 고객들이 LG 듀얼 스크린을 활용하면 서로 다른 앱을 동시에 구동하는 ‘동시 사용’, 앱 하나의 UI를 각각의 화면에 나눠 실행하는 ‘분리 사용’이 모두 가능한 점을 표현했다.

캐릭터가 목적지인 IFA 전시장에 도착하고 나면 두 화면이 반으로 접히며 닫히고 이후에는 날짜와 시간이 보여진다. 영상은 뒤이어 나오는 ‘Save the Date(이 날은 비워 두세요)’ 메시지와 함께 끝난다.

LG전자는 다음달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9에서 하반기 글로벌 시장에 출시할 스마트폰 신제품과 함께 보다 업그레이드된 LG 듀얼 스크린을 처음 공개한다. 전시회가 개막하는 하루 전날에는 베를린 시내에 위치한 ‘풀만호텔 베를린 슈바이처호프’에서 글로벌 미디어들을 대상으로 신제품에 대한 사전 설명회도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