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관광지(해변)’ 기념우표 발행
상태바
우본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관광지(해변)’ 기념우표 발행
정동진·꽃지·송호해변·채석강 등 한국관광 100선 선정 4곳…총 67만2천여장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8.05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관광지(해변)’ 기념우표. [사진=우정사업본부]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관광지(해변)’ 기념우표. [사진=우정사업본부]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우정사업본부는 6일 우리나라의 주요 관광지를 소개하는 시리즈 우표인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관광지(해변)’ 기념우표 4종 총 67만2000장을 발행한다.

5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관광지’ 시리즈우표는 201년 강을 시작으로 2016년 길, 2017년 건물, 2018년 산을 소재로 발행된 바 있다. 올해는 해변을 소재로 강릉 정동진해변, 태안 꽃지해변, 해남 송호해변, 부안 채석강을 우표에 담았다. 기념우표에 담은 해변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2년마다 선정해 발표한 ‘한국관광 100선’에서 뽑았다.

강원도 강릉에 있는 ‘정동진해변’의 해안단구는 200~250만 년 전 형성된 곳으로 2004년에 천연기념물 제437호로 지정됐다. 해돋이 명소로 유명한 정동진해변에는 세계에서 바다와 가장 가까운 역인 정동진역도 있다.

충남 태안에 있는 ‘꽃지해변’은 길이가 3.2㎞인 넓은 백사장과 완만한 수심, 울창한 소나무 숲이 조화를 이룬 곳이다. 꽃지해변에는 할미바위와 할아비바위가 있는데, 두 바위 너머로 해가 넘어가며 물드는 모습이 절경을 이루며 썰물 때 바닷길로 걸어갈 수 있다.

전남 해남의 ‘송호해변’은 백사장을 둘러싼 소나무 숲과 물결이 잔잔한 바다가 있어 가족단위 물놀이에 좋은 곳이다. 200여년 된 노송을 포함한 600여그루의 ‘해남송호리해송림’은 찾는 사람의 몸과 마음을 편안하게 해준다.

마지막으로 전북 부안의 ‘채석강’은 바닥물의 침식으로 인한 퇴적절벽이 책 수만 권을 쌓아놓은 듯한 장관을 이루고 있다. 특히, 썰물 때 해식동굴에서 바라보는 낙조와 노을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우표는 가까운 우체국을 방문하거나 인터넷우체국에 신청하면 구매할 수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번 우표발행으로 우리나라 곳곳의 빼어나고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관광지를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이번 여름휴가는 기념우표에 담은 4곳의 아름다운 해변을 찾아 떠나보는 것도 좋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