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산, 용산병원부지 개발 첫 단추 꿰
상태바
HDC현산, 용산병원부지 개발 첫 단추 꿰
1일 용산구와 용산병원부지 개발 본 계약 체결
용산 지역 내 개발사업 연계 타운비즈니스 본격화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8.0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병원부지 전경. [사진=HDC현대산업개발]
용산병원부지 전경. [사진=HDC현대산업개발]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HDC현대산업개발이 용산병원 부지 개발과 함께 본사가 입점한 아이파크몰 주변 지역에 ‘HDC현대산업개발타운’을 조성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1일 용산구와 용산병원 부지 개발사업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개발 부지 내 20년간 방치된 용산병원 본관을 공공기부해 지역사박물관 등으로 활용하고, 잔여 부지에는 아파트, 오피스텔, 상업시설 등으로 구성된 연면적 6만여㎡의 주거복합단지를 조성한다. 용산병원 부지는 서울 한강로3가 65의 154 일원 1만948㎡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전면공원 지하공간 개발사업도 추진 중이다. 용산역 앞 한강로2가 365 일원 1만2730㎡의 공원 조성 예정 부지의 지하공간을 개발하는 것이 핵심이다. 지상에는 용산역과 용산공원을 잇는 공원을 조성하고 지하 1·2층에는 지하광장, 지하 연결 보도, 상업시설 등을 배치할 예정이다.

용산지역은 고속철도, 공항철도, 지하철 등 다양한 교통수단의 연결 기능이 강화되고 있다. 추후에는 56만㎡ 규모의 국제업무지구와 7만5000㎡ 규모의 가족공원 개발이 예정돼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타운 활성화를 위해 용산역 전면공원 지하공간 개발사업과 용산병원 사업부지를 연계해 개발할 계획이다.

박희윤 개발운영사업본부장은 “기존 단지 단위의 개발 관점에서 지역과 도시로 개발 관점을 확장하고 있다”며 “한 지역에 대한 마스터플랜을 세우고 이후 단계적으로 실현해 나가며 지역과 동반 성장하는 개발 방식을 지속해서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