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마을길 점거한 얌체 전봇대…한전 ‘안전불감’ 심각
상태바
[포토]마을길 점거한 얌체 전봇대…한전 ‘안전불감’ 심각
  • 신영삼 기자
  • 승인 2019.07.31 14: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전남 해남군 해남읍 부흥리 마을 입구 도로가 한전의 전신주와 KT의 통신주로 가로막혀 있다. 야간 운행 중 사고가 날 뻔한 경험을 전해 들은 주민이 한전 측에 민원을 제기했지만 1년째 시정되지 않고 있다. 운전자 김 모(49)씨는 “사고가 나야 처리를 해 주지 않겠냐?”며, 한전의 안전불감증을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23 2019-08-01 08:59:27
이게 뉴스 기사냐...

주요기사
이슈포토